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 재즈' 선보이는 웅산…새 앨범 '사랑 그 그리움 2' 발매

송고시간2022-01-18 09:48

beta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은 가요에 재즈 숨결을 불어 넣은 프로젝트 음반을 선보인다.

18일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웅산은 이날 정오 각 음원 사이트 등을 통해 '다가가는 재즈 프로젝트' 두 번째 모음집인 '사랑 그 그리움 2' 음반을 공개한다.

이번 신보는 2020년 5월 발매한 '사랑 그 그리움 1'에 이은 후속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웅산 '사랑 그 그리움 2'
웅산 '사랑 그 그리움 2'

[유니버설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은 가요에 재즈 숨결을 불어 넣은 프로젝트 음반을 선보인다.

18일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웅산은 이날 정오 각 음원 사이트 등을 통해 '다가가는 재즈 프로젝트' 두 번째 모음집인 '사랑 그 그리움 2' 음반을 공개한다.

웅산의 '다가가는 재즈 프로젝트'는 재즈의 대중화를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곡을 편곡해 재즈 선율을 더하는 한편, 많은 이들이 편히 들을 수 있도록 하는 기획이다.

이번 신보는 2020년 5월 발매한 '사랑 그 그리움 1'에 이은 후속작이다.

악기 편성을 최소화했지만, 가요를 재즈풍으로 새로 편곡하면서 신선하게 표현했다.

최백호가 부른 '내 마음 갈 곳을 잃어'는 웅산표 재즈가 더 해진 '로스트 인 마이 하트'(Lost In My Heart)로, 산울림의 '회상'은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메모리'(Memory)로 다시 태어난다.

웅산은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K팝의 우수성을 일깨우는 한편, 천편일률적인 외국의 재즈 스탠더드 감상에서 벗어나 한국적인 재즈 스탠더드를 발굴한다는 의미를 갖는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2004년 데뷔한 웅산은 정통 재즈부터 현대적 퓨전 재즈, 보사노바, 포크 스타일 등 다양한 색깔의 재즈를 선보이며 대표적인 '재즈 디바'로 자리 잡았다.

웅산은 올해 9월 정규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