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PL 번리-왓퍼드전, 코로나19·부상 등 여파로 또 연기

송고시간2022-01-18 09:29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번리와 왓퍼드 간의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부상 등의 여파로 다시 연기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8일(한국시간) 번리의 요청을 받아들여 왓퍼드와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번리 구단은 "선수단 내 다수의 부상 선수와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어쩔 수 없이 연기 요청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군 선수 10명뿐"…번리 구단 연기 요청 받아들여져

번리-왓퍼드전의 재연기 결정을 알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번리-왓퍼드전의 재연기 결정을 알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프리미어리그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번리와 왓퍼드 간의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부상 등의 여파로 다시 연기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8일(한국시간) 번리의 요청을 받아들여 왓퍼드와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팀은 19일 오전 4시 30분 번리의 홈구장인 터프 무어에서 대결할 예정이었다.

애초 이 경기는 지난해 12월 16일 치러졌어야 했다.

하지만 왓퍼드 선수단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경기가 미뤄졌다.

이번에는 번리가 온전히 경기를 치를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번리 구단은 "선수단 내 다수의 부상 선수와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어쩔 수 없이 연기 요청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션 다이치 번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10명의 1군 선수만 훈련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프리미어리그 규정에는 필드플레이어 13명과 골키퍼 1명이 뛸 수 있으면 경기를 치러야 한다.

지난해 12월 이래 프리미어리그에서 코로나19 등의 사유로 경기가 연기된 것은 이번이 22번째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