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나금융투자 "LG에너지솔루션 상장 후 기관 자금 향방 주목"

송고시간2022-01-18 09:16

beta

하나금융투자는 LG에너지솔루션 상장으로 대형주 수급이 단기적으로 약화할 가능성이 있으나 기관 투자자의 자금 향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재선 연구원은 18일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 규모가 단기적인 수급 교란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대형주 수급이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실제 자금 납입이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1경원이라는 기관의 주문액이 모였다는 점은 기관들이 LG에너지솔루션을 위해 어느 정도 자금을 확보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대기 자금 향방을 고민해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G에너지솔루션 대전연구원 전경
LG에너지솔루션 대전연구원 전경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LG에너지솔루션 상장으로 대형주 수급이 단기적으로 약화할 가능성이 있으나 기관 투자자의 자금 향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재선 연구원은 18일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 규모가 단기적인 수급 교란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대형주 수급이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2010년 5월 삼성생명[032830]의 기업공개(IPO) 당시에도 코스피는 한 달간 0.7% 상승하는 데 그쳐 신흥국 증시 내 하위권에 머물렀으며 시총 상위 20개 대형 기업들의 수익률은 코스피 대비 부진했다고 이 연구원은 지적했다.

당시 삼성생명의 시총은 22조8천억원으로 코스피 전체의 2.3%, 시총 4위 수준이었다.

그는 다만 "실제 자금 납입이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1경원이라는 기관의 주문액이 모였다는 점은 기관들이 LG에너지솔루션을 위해 어느 정도 자금을 확보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대기 자금 향방을 고민해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연구원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SKIET)의 상장 이후 기관들의 대기 자금은 호텔, 유틸리티, 자동차, 미디어에 몰렸다"며 "해당 업종은 한 달간 코스피 대비 우수한 성과를 보여줬는데 공통점은 이익 개선이 관찰됐다는 점"이라고 짚었다.

삼성생명의 상장 이후에도 기관들이 매출액 상향 조정 폭이 큰 SK하이닉스[000660], 한국전력[015760], KT[030200] 등을 매수했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기관들의 매도가 점진적으로 진행됐으며, 연초 이후 올해 매출액 상향 조정 폭이 두드러지는 업종은 유통, 자동차, 반도체"라며 관련 투자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아울러 "LG에너지솔루션은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 주요 지수의 조기 편입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며 "편입 전까지 패시브(지수 추종) 수요가 발생한다면 교체 매매 수요가 있는 LG화학[051910] 외에 2차전지 상장지수펀드(ETF)에 속해 있는 기업들에 우호적인 수급 이벤트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