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세집 중 한집 1인가구…안부 묻는 AI·맞춤형 주택 지원(종합)

송고시간2022-01-18 11:10

beta

서울시가 1인 가구의 건강과 안전, 주거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2026년까지 5년간 5조5천789억원을 투입한다.

오세훈 시장은 18일 1인 가구 안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세 집 중 한 집이 1인 가구인 시대, 1인 가구의 행복이 서울시민의 행복"이라며 "오랜 기간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설계되고 집행됐던 서울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5년간 1인가구 지원에 5조5천789억원 투입

오시장 "영국은 '외로움부' 만든지 2년 지나…새 정부에 인사이트되길"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임미나 기자 = 서울시가 1인 가구의 건강과 안전, 주거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2026년까지 5년간 5조5천789억원을 투입한다.

오세훈 시장은 18일 1인 가구 안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1인 가구 지원은 오 시장의 1호 공약으로, 오 시장은 취임 직후 1인 가구 지원을 위한 시장 직속 전담 조직 '1인 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을 출범시켰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의 1인 가구는 139만가구로, 전체 가구의 34.9%를 차지한다.

오 시장은 "세 집 중 한 집이 1인 가구인 시대, 1인 가구의 행복이 서울시민의 행복"이라며 "오랜 기간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설계되고 집행됐던 서울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또 "영국 같은 경우 '외로움부'라고 일컬어지는 장관급 부처가 신설돼 운영한 지 2년 이상 지났다고 기억된다"며 "서울시의 선도적인 대책 마련이 차기 정부에 새로운 인사이트를 주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도 했다.

서울시는 건강, 안전, 고립, 주거 등 크게 4가지 분야에서 1인 가구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

우선 건강 분야에서는 '1인 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확대한다.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는 1인 가구가 몸이 아파 병원에 가야 할 때 시간당 5천원을 내면 병원 방문부터 접수, 귀가까지 도와주는 서비스로, 올해부터 저소득층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2026년까지 누적 이용자를 10만명까지 늘린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또 청년 1인 가구에 제철 식자재로 구성된 '착한 먹거리 꾸러미'를 지원하는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중장년 1인 가구가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소셜 다이닝 프로그램 '행복한 밥상'도 운영한다.

1인 가구 밀집 거주지역 안전도 강화한다.

시범운영 중인 '안심마을 보안관'을 2026년까지 51곳에 배치하고 골목길에 오래된 보안등을 '스마트 보안등'으로 교체한다. 대학가와 원룸촌 주변에는 CCTV를 2026년까지 2천여대 추가 설치한다.

도어카메라로 문 앞 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비상시 보안업체 직원의 출동을 요청할 수 있는 '안전도어 지킴이' 등 범죄예방 장비 지원도 확대한다.

또 올해부터 중장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AI(인공지능) 대화서비스'를 시작한다. AI가 중장년 1인 가구에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식사와 운동 등을 관리해준다. 서울시는 외로움 해소와 고독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2026년까지 서비스 대상을 3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우울증·자살 고위험군을 동네 의사가 조기 발견해 전문기관과 연계해 치료와 상담을 지원하는 '생명이음 청진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1인 가구의 안부를 확인하는 '우리동네돌봄단' 등도 확대 운영한다.

주거 분야에서는 최소 25㎡ 이상 면적이 보장되는 1인 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하고 다양한 세대의 1인 가구와 다인 가구가 어울려 사는 '세대통합형 주택모델'을 개발해 2026년까지 1천3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전·월세 계약을 할 때 공인중개사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1인 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도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오 시장은 "지역별, 연령별, 성별로 관심 있어 하는 정책이 다를 수밖에 없다"면서 "어떻게 정책 수요자들의 수요에 맞춰 효율적인 '가성비 높은' 지원을 하느냐가 (1인 가구)정책 성공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기적 설문과 과학적 통계 조사기법을 도입, 정책 수요를 파악해 자치구와 원활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1인 가구 정책을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이날 1인 가구 정책브랜드 '씽글벙글 서울'과 슬로건 '혼자여도 OK, 함께니까 OK'도 공개했다.

오 시장은 "혼자여도 소외받지 않는 서울, 집 걱정, 건강 걱정, 생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1인가구 안심특별시'를 완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1인 가구 정책브랜드 '씽글벙글 서울'
1인 가구 정책브랜드 '씽글벙글 서울'

[서울시 제공]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