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붕괴사고' 현대산업개발과 실시협약한 마산해양신도시 어쩌나

송고시간2022-01-18 09:08

beta

협상대상자 공모 과정에서 특혜 의혹 등에 휩싸인 경남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이 또 하나의 악재와 맞닥뜨렸다.

현재 우선협상대상자로 참여하는 컨소시엄 대표사가 최근 광주에서 대형 붕괴사고를 연이어 일으켜 공분을 산 HDC현대산업개발이어서다.

시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흔들리지 않고 올 상반기 중 실시협약을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을 강조해왔지만 최근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잇따라 대형 참사를 일으키며 여론이 악화하자 다소 주춤하는 모양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각서 전면 재검토 주장…시 "당장 중단 사유 없어, 정부 처분 지켜볼 것"

HDC현대산업개발 로고
HDC현대산업개발 로고

[HDC현대산업개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우선협상대상자 공모 과정에서 특혜 의혹 등에 휩싸인 경남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이 또 하나의 악재와 맞닥뜨렸다.

현재 우선협상대상자로 참여하는 컨소시엄 대표사가 최근 광주에서 대형 붕괴사고를 연이어 일으켜 공분을 산 HDC현대산업개발이어서다.

창원시는 지난해 10월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현재 실시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2015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6년 동안 네 차례 진행한 공모에서 기준점수 미달, 공모지침서 위반 등으로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하다가 5번째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낙점했다.

이 과정에서 공모 탈락 업체들과 일부 시민단체, 정당을 중심으로 시장 측근 개입 의혹, 특혜 논란 등이 제기됐고 법적 다툼과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졌다.

시의회에서는 마산해양신도시 4·5차 공모사업의 적법성을 들여다보겠다며 행정사무조사 특별조사위원회까지 가동한 상태다.

시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흔들리지 않고 올 상반기 중 실시협약을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을 강조해왔지만 최근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잇따라 대형 참사를 일으키며 여론이 악화하자 다소 주춤하는 모양새다.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전경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전경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과정에서의 측근 개입 의혹 등을 줄곧 주장해온 정의당 노창섭 창원시의원은 사업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지난해 10월 현대산업개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기 이전인 그해 6월 광주 학동 참사가 있었기 때문에, 앞에서부터 심의과정에서 위원들이 현대산업개발을 걸러낼 수 있는 상황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실시협약 과정에서 또 아이파크 붕괴사고가 발생했는데, 현대산업개발조차도 사고 이후 전국 65개 모든 현장의 공사를 일시 중단하지 않았느냐"며 "시도 협약을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오는 19일 열릴 4차 회의에서 시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한편 현대산업개발이 잇단 참사를 낸 데 대한 시의 후속 조처를 물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가 공고한 5차 공모지침서에는 실시협약 해지 또는 해제 사유로 "민간복합개발시행자의 부도 등으로 사업추진이 곤란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을 명시하고 있다.

다만, 시는 현대산업개발이 타지역에서 잇따라 중대 재해를 일으킨 점이 이런 실시협약 해제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당장 협상을 중단할 사유는 없다면서도 정부와 관계 기관들의 처분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과는) 다른 사고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예의주시를 하고,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정부 등의 처분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민간복합개발시행자 지정(실시협약 체결)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