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가 멈춰 세운 441년 전통의 강릉 도배례…올해도 취소

송고시간2022-01-18 09:00

beta

강원 강릉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2월에 진행 예정이던 합동도배례 등 향토문화 행사를 지난해에 이어 취소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취소된 행사는 위촌리 도배례와 강릉 망월제, 건금마을 용물달기다.

행사를 운영하는 위촌리 대동계와 위촌1리 부녀회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해 소망·풍요 기원 망월제, 건금마을 용물달기 등도 미뤄

만수무강 하십시오
만수무강 하십시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2월에 진행 예정이던 합동도배례 등 향토문화 행사를 지난해에 이어 취소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취소된 행사는 위촌리 도배례와 강릉 망월제, 건금마을 용물달기다.

위촌리 도배례는 조선 중기인 1577년 마을 주민들이 대동계를 조직한 뒤 현재까지 이어오는 오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합동 세배 행사다.

설 다음 날 갓과 한복, 두루마기 등 전통 의복을 챙겨 입고 타지로 나간 자손들을 포함해 매년 150∼200명이 마을회관에 모여 촌장을 비롯한 마을 어른들께 합동으로 세배를 올리고서 명절 음식을 나눠 먹으며 덕담을 주고받는 행사다.

행사를 운영하는 위촌리 대동계와 위촌1리 부녀회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소원 들어주세요"…강릉 망월제
"소원 들어주세요"…강릉 망월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정월대보름에 맞춰 시민의 새해 소망과 풍요를 기원하는 도시 민속축제인 강릉 망월제와 건금마을 용물달기 등도 취소하기로 했다.

강릉시는 "오랜 전통을 이어 온 행사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부득이하게 해당 행사 단체의 의견과 시의 입장을 고려해 취소했다"며 "추후 취소된 향토문화 행사의 명맥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