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AE서 천궁-Ⅱ 수출 성과 문대통령, 사우디로 출발

송고시간2022-01-18 15:25

beta

아랍에미리트(UAE) 실무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두 번째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향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UAE 방문 중 가장 큰 성과로는 단연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의 수출을 확정지은 것을 들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천궁-Ⅱ 수출 계약에 마침표를 찍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주·수소분야 등 협력에도 공감대…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셰이크칼리파 전문병원을 방문, 한국 의료진 및 직원과의 대화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셰이크칼리파 전문병원을 방문, 한국 의료진 및 직원과의 대화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실무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현지시간) 두 번째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향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UAE 방문 중 가장 큰 성과로는 단연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의 수출을 확정지은 것을 들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에서 천궁-Ⅱ 수출 계약에 마침표를 찍었다.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천억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산 단일무기 계약 건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양국 간 협력을 기후변화, 우주·과학기술, 수소 등 미래첨단 분야로 확장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UAE 방문 기간 두바이 엑스포 현장에서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행사에서 "2030년 한국의 해양 수도 부산에서 다시 만나 세계의 대전환이라는 담대한 항해에 함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수도인 리야드에 도착하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의 회담을 시작으로 공식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PZDap9PDr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