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부다비 공항 피습…문대통령은 두바이서 순방 일정 이어가

송고시간2022-01-17 20:22

beta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는 보도가 17일(현지시간) 나온 가운데, 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두바이 현지에서의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문 대통령이 두바이에 머무르는 상황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지만, 현지에서 특별히 동요하는 분위기는 감지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바이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기조연설과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관계자 격려 오찬 등의 일정을 빠짐없이 소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습 현장서 두바이까진 100여㎞거리…순방단 특별한 동요 없어

왕세제와 정상회담 취소와 연관 가능성 제기에 靑 말 아껴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참석한 문 대통령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참석한 문 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참석해 있다. 2022.1.17 seephoto@yna.co.kr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는 보도가 17일(현지시간) 나온 가운데, 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두바이 현지에서의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아부다비 경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원유 저장시설과 아부다비 국제공항 내 신축건설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AP·AFP 통신에 따르면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는 화재 발생 직후 UAE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두바이에 머무르는 상황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지만, 현지에서 특별히 동요하는 분위기는 감지되지 않고 있다.

아부다비 국제공항은 두바이와 100여㎞ 떨어져 있는 데다 UAE 방문 중 아부다비 방문은 예정돼 있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두바이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기조연설과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관계자 격려 오찬 등의 일정을 빠짐없이 소화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간 한·UAE 정상회담이 취소된 데 이날 사고와 같은 안보상의 위험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지만, 청와대는 이에 말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회담 취소와 관련해)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전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yor9-Xhni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