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FL 슈퍼맘, 탬파→캔자스시티…하루 2경기 1천200㎞ 횡단

송고시간2022-01-17 18:25

beta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둘을 아들로 둔 어머니의 일과가 미국 현지에서 화제다.

17일(한국시간) NFL에선 슈퍼 와일드카드 라운드 주말을 맞아 플레이오프 3경기가 차례로 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이슨·트래비스 켈시 어머니, 플레이오프 2경기 모두 직관

하루에 2경기 직관 성공한 켈시 형제 어머니
하루에 2경기 직관 성공한 켈시 형제 어머니

[NFL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둘을 아들로 둔 어머니의 일과가 미국 현지에서 화제다.

17일(한국시간) NFL에선 슈퍼 와일드카드 라운드 주말을 맞아 플레이오프 3경기가 차례로 열렸다.

제이슨(35·필라델피아 이글스)-트래비스 켈시(33·캔자스시티 치프스) 형제가 나란히 와일드카드 라운드에 나섰다.

형제의 어머니인 도나 켈시에겐 가장 바쁜 날 중 하루였다. 그녀는 같은 날에 열린 두 경기에 모두 참석했다.

아침에는 탬파베이 버커니어스와 필라델피아의 경기에 갔고, 저녁에는 캔자스시티와 피츠버그 스틸러스 경기에 참석했다.

플로리다주 탬파의 레이몬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애로우헤드 스타디움까진 약 1천200㎞나 떨어져 있었지만, 그녀에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탬파에서 큰아들 제이슨의 경기 응원하는 도나 켈시
탬파에서 큰아들 제이슨의 경기 응원하는 도나 켈시

[NFL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FL 사무국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어머니의 바쁜 여정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첫 번째 이미지에서 도나 켈시는 탬파의 햇살 아래에서 선글라스를 끼고 큰아들 제이슨이 뛰는 필라델피아를 응원했다.

경기가 끝난 뒤 그녀는 후다닥 서둘러 작은아들의 경기가 열리는 캔자스시티로 향했다.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인력거에 이어 우버 택시를 타고 공항으로 부리나케 향했으나 비행기 이륙이 지연됐다.

경기장에 늦게 도착할까 봐 애태우는 어머니를 위해 NFL 사무국이 퀸튼 루카스 캔자스시티 시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도나 켈시가 공항 도착 후 신속하게 경기장으로 갈 수 있도록 경찰 에스코트를 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다. 루카스 시장은 기꺼이 응했다.

NFL 사무국은 도나 켈시가 캔자스시티행 비행기에 탑승하고, 경찰 에스코트 속에 애로우헤드 스타디움으로 향하는 전 과정을 빠짐없이 전했다.

캔자스시티행 비행기 탑승한 도나 켈시
캔자스시티행 비행기 탑승한 도나 켈시

[NFL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나 켈시는 캔자스시티가 35-14로 달아났을 때 경기장에 도착했다. 작은아들의 전반전 터치다운 장면은 보지 못했지만, 그녀는 환하게 웃었다.

NFL 사무국은 "그녀가 해냈다! 하루에 두 경기, 놀라운 어머니"라며 도나 켈시가 그라운드를 배경으로 두 손을 번쩍 치켜든 사진을 공개했다.

비록 필라델피아는 탬파베이에 15-31로 패했지만, 캔자스시티는 피츠버그를 42-21로 꺾고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도나 켈시의 앞으로의 여정은 좀 더 단순해지게 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촌평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