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퇴 후 붕괴 현장 찾은 정몽규 "커다란 누 끼쳤다"

송고시간2022-01-17 18:07

beta

17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HDC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사과한 뒤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낭독했다.

그는 "지난 여름(학동 참사)과 이번 사고 때문에 저희가 광주에 커다란 누를 끼치게 됐다"며 "책임지는 차원에서 사퇴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사고 현장서 사과하는 정몽규
붕괴사고 현장서 사과하는 정몽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정몽규 HDC 회장이 17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입장문을 낭독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2.1.17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7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HDC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사과한 뒤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낭독했다.

그는 "지난 여름(학동 참사)과 이번 사고 때문에 저희가 광주에 커다란 누를 끼치게 됐다"며 "책임지는 차원에서 사퇴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여기 온 이유는 사퇴를 하더라도 책임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고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는 것을 약속드리기 위해서"라며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도 사고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떠한 경우라도 책임은 면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약속은 꼭 지키겠다"며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이 사과문 낭독을 위해 모습을 드러내자 현장에 있던 화정아이파크 예비입주자협의회 관계자들은 "책임지고 나서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들은 정 회장에게 "안전진단을 책임지고 사퇴하라"며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신축 공사 중이던 광주 화정아이파크 한 개 동 23∼38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 일부가 무너져내려 작업 중이던 6명이 실종됐다.

이 가운데 1명은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고, 남은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이뤄지고 있다.

in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X0DJnhLUk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