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오픈 첫승' 권순우 "목표 이뤘으니 앞으로는 부담 없이!"

송고시간2022-01-17 17:52

beta

4전 5기 끝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첫 승리를 거둔 권순우(25·당진시청)는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권순우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홀거 루네(덴마크)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3-6 6-4 3-6 6-3 6-2)로 이겼다.

권순우는 에이전트사를 통해 "(메이저 대회 중) 호주오픈에서만 유일하게 승리가 없어서 승리가 간절했고, 또 그만큼 부담감과 긴장감도 느꼈다. 첫 승리를 거둬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회전 상대 루네와는 '절친'…경기 전날 함께 연습하려다 대진표 나오자 취소

주먹 불끈 권순우
주먹 불끈 권순우

[리코스포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목표는 이뤘으니 이제 부담 없이 경기할게요."

4전 5기 끝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첫 승리를 거둔 권순우(25·당진시청)는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권순우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홀거 루네(덴마크)와 풀세트 접전 끝에 3-2(3-6 6-4 3-6 6-3 6-2)로 이겼다.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사상 첫 승 환호하는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사상 첫 승 환호하는 권순우

(멜버른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권순우(54위·당진시청)가 홀거 루네(99위·덴마크)를 제압한 뒤 환호하고 있다. 권순우는 이날 3-2(3-6 6-4 3-6 6-3 6-2)로 승리, 이 대회 첫 승을 거뒀다. 그는 앞서 지난 2018년과 2020년, 2021년 세 차례 이 대회 본선에 나서 모두 1회전 탈락했으며, 2019년에는 예선 탈락했다. 그가 4대 메이저 테니스 대회에서 2회전에 오른 것은 2020년 US오픈(2회전 탈락), 지난해 프랑스 오픈(3회전 탈락), 윔블던(2회전 탈락)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2022.1.17 knhknh@yna.co.kr

권순우는 앞서 2018년과 2020년, 2021년 세 차례 이 대회 본선에 나서 모두 1회전 탈락했다. 2019년에는 예선에서 탈락했다. 4전 5기를 이룬 셈이다.

권순우는 에이전트사를 통해 "(메이저 대회 중) 호주오픈에서만 유일하게 승리가 없어서 승리가 간절했고, 또 그만큼 부담감과 긴장감도 느꼈다. 첫 승리를 거둬 굉장히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권순우는 3세트까지 1-2로 뒤졌다. 4세트 초반까지만 해도 패색이 짙어 보였다.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 단식 4전 5기 끝에 첫 승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 단식 4전 5기 끝에 첫 승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루네가 갑자기 다리에 통증을 느끼면서 승부의 흐름이 뒤바뀌었다. 권순우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승리를 매조졌다.

권순우는 "상대가 첫 세트에 워낙 잘했고, 나는 컨디션이 좋지 않아 대처 방법을 찾기가 어려웠다. 2세트를 가져오고도 대처 방법을 잘 못 찾았다"고 털어놨다.

권순우는 이어 "상대가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고, 그 모습을 보면서 끝까지 버텼다"고 승리 과정을 돌아봤다.

권순우의 다음 상대는 지난해 윔블던에서 4강까지 오른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다.

나이는 스물세 살로 권순우보다 두 살 어리지만, 랭킹은 14위로 그보다 40계단이나 높다.

권순우는 2020년 US오픈 2회전에서 샤포발로프와 한 차례 맞붙어 졌다.

루네와 인사 나누는 권순우
루네와 인사 나누는 권순우

[AFP=연합뉴스]

권순우는 "샤포발로프는 2년 전 경기를 해 봤고, 함께 훈련도 하는 선수여서 서로 잘 안다"면서 "첫 승리라는 목표를 이룬 만큼, 부담 없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순우는 경기 뒤 호주일요신문과 인터뷰에서는 루네와 평소 함께 자주 훈련 하는 '절친' 사이라고 털어놨다.

권순우는 "원래 어제 루네와 연습이 잡혀있었는데, 맞대결하게 되는 바람에 연습하지 못했다"면서 "서로 너무도 잘 알기 때문에 경기를 치르면서 많이 어려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