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구 5만명' 붕괴 초읽기…공무원 전입 유도 나선 옥천군

송고시간2022-01-18 07:17

beta

'인구 5만명' 사수에 안간힘을 쓰던 충북 옥천군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인구 감소를 극복하려고 보건·복지·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했지만,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겼던 인구 5만명 붕괴가 눈앞으로 다가섰기 때문이다.

옥천군은 타지역 거주 공무원들의 주소 이전을 독촉하고 나섰지만 당장 하락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어서 마지노선 붕괴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일 기준 인구 5만27명…출생·전입자보다 사망·전출자↑

전 직원의 16.9% 타지역 거주…"거주이전 자유 침해" 반발도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인구 5만명' 사수에 안간힘을 쓰던 충북 옥천군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인구절벽 (PG)
인구절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구 감소를 극복하려고 보건·복지·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했지만,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겼던 인구 5만명 붕괴가 눈앞으로 다가섰기 때문이다.

옥천군은 타지역 거주 공무원들의 주소 이전을 독촉하고 나섰지만 당장 하락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어서 마지노선 붕괴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18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 지역 주민등록 인구가 연간 500명 가까이 감소하면서 2019년 5만1천23명에서 2020년 5만527명, 지난해 5만93명으로 줄었다.

지난 14일 기준 인구는 5만27명이다.

작년 말보다 66명 더 줄었는데, 사망률이 출생률보다 높은 데다가 타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긴 전출자가 증가한 탓이다.

군은 인구 5만명 붕괴를 막겠다며 이달 초부터 '인구정책 기본계획'에 따른 5개 분야 53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보육 인프라 구축, 맞벌이 부부 아이 돌봄기반 확충, 아동 놀이권 복합문화 조성, 대청호 휴양관광벨트 조성, 산업단지 고도화 등이 대표적 사업으로 꼽힌다.

돌봄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청년 고용률 제고, 관광객 유치 등을 통해 살맛 나는 옥천을 만들겠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나온 시책이다.

그러나 당장의 위기를 막을 수 있는 묘책은 아니다.

작년 한 해 동안 654명이 사망했지만, 출생자는 154명에 그쳤다. 출생자보다 사망자가 많은 '데드 크로스' 현상이 일상화된 것이다.

이런 점에서 자연 감소를 웃도는 인구 증가책은 전출자를 웃도는 전입자 확보 외에는 마땅하지 않은 상황이다.

옥천군은 최근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주민등록 주소를 조사한 후 타지역 거주자의 군 전입을 유도하고 나섰다.

전체 직원 844명 중 10.7%(90명)는 대전, 2.8%(24명)는 청주, 3.4%(29명)는 세종을 비롯한 타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옥천에 집도 구하지 못한 이들이 당장 주소를 옮길 수 없는 데다가 설령 주소를 이전하더라도 인구 5만명 붕괴 시기를 몇 개월 늦출 수 있을 뿐이다.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주소 조사에 대해 향후 주소를 옮기지 않았을 경우 인사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무언의 압력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군 관계자는 "무리한 주소 이전 요구는 '거주 이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원성을 살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 인구를 늘릴 수 있는 청년 중심의 대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