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지방선거 광역의원 비례대표, 토론배틀로 선발할 것"

송고시간2022-01-17 16:36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오는 6월 열리는 지방선거에서 광역의원 비례대표 상위 순번에 대해서는 토론배틀로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한양 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다가오는 지방선거 때부터 공천이나 젊은 세대 정치참여에 있어서 파격적인 도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2030세대의 지지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세대 정체성을 너무 강하게 내세우다 보면 세대가 고립되게 되고 다른 세대의 질투를 받아 이루고 싶은 것을 이루지 못할 때가 있다"며 "어느 순간 이게 하나의 기득권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오는 6월 열리는 지방선거에서 광역의원 비례대표 상위 순번에 대해서는 토론배틀로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 한양 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다가오는 지방선거 때부터 공천이나 젊은 세대 정치참여에 있어서 파격적인 도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생들과 이야기 나누는 이준석 대표
대학생들과 이야기 나누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 노블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대표는 "(이전에) 정치를 전업으로 삼고 싶다면 보좌진을 통해 시간을 보낸 다음 공천을 받는 길을 갔어야 했다면, 이제는 실력 하나를 바탕으로 해서 정치 참여를 시작할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2030세대의 지지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세대 정체성을 너무 강하게 내세우다 보면 세대가 고립되게 되고 다른 세대의 질투를 받아 이루고 싶은 것을 이루지 못할 때가 있다"며 "어느 순간 이게 하나의 기득권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젊은 층의 정치 참여와 관련해선 "사회적으로 이룰 것을 다 이룬 다음에 어떤 트로피처럼 정치에 접근하는 세대가 아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연예기획사의 계약 제안으로 총선 출마와 '연예인의 길'이라는 두 가지 갈림길에 섰던 적이 있다면서 "야심을 채우자면 어려운 선거에 나가는 게 제가 택해야 할 길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선택의 기로에 있을 때는 야심을 추구하라"며 "그러면 명예와 권위가 따라온다. 처음부터 허영심을 추구하면 오래가지 못한다"고 학생들에게 조언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