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딸 조민,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전공의 면접 봤다

송고시간2022-01-17 16:45

beta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17일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면접을 봤다.

동반자 1명과 함께 도착한 조씨는 면접이 진행되는 암센터 2층 대회의실 맞은편 세미나실에서 대기했고, 면접은 오후 2시 25분부터 10분 정도 진행됐다.

조씨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 모집에 지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명 뽑는 응급의학과에 혼자 지원…18일 합격자 발표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들어서는 조민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들어서는 조민

(진주=연합뉴스)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면접을 위해 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1.17 shchi@yna.co.kr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17일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면접을 봤다.

동반자 1명과 함께 도착한 조씨는 면접이 진행되는 암센터 2층 대회의실 맞은편 세미나실에서 대기했고, 면접은 오후 2시 25분부터 10분 정도 진행됐다.

면접을 마친 조씨는 바로 병원을 빠져나갔다.

면접관은 병원장, 진료처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조씨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 모집에 지원했다.

이 병원은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등 5개 과목에 7명을 모집하며 조 씨는 2명을 뽑는 응급의학과에 혼자 지원했다.

필기시험은 지난해 12월 19일 시행한 레지던트 필기시험 성적으로 대신한다.

오는 18일 홈페이지에 합격자를 공고한다.

조 씨는 동양대 표창장 및 인턴 확인서 등이 위조로 확인된 뒤 의사 면허 박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