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중은행 잇달아 예적금 금리 상향…하나은행 최대 0.3%p↑

송고시간2022-01-17 14:55

beta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속속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적금 등 총 22개 수신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우선 18일부터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 '내맘적금', '하나의 정기예금' 등 주요 예·적금 상품 7종의 기본금리를 0.25∼0.30%포인트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한·우리은행도 17일부터 인상 적용

기준금리 1.00→1.25% 또 인상…22개월만에 코로나 이전 수준
기준금리 1.00→1.25% 또 인상…22개월만에 코로나 이전 수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김유아 기자 =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시중은행들도 속속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예·적금 등 총 22개 수신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우선 18일부터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 '내맘적금', '하나의 정기예금' 등 주요 예·적금 상품 7종의 기본금리를 0.25∼0.30%포인트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및 '주거래하나 월복리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2.45%에서 최고 2.70%로, 3년 만기 기준 최고 2.75%에서 최고 3.00%로 최고 금리가 오른다.

서민 목돈 마련 지원을 위해 상대적으로 한도가 높은 '내맘적금'의 경우 13개월 이상 정액적립식 상품의 기본금리가 0.30%포인트 오른다.

나머지 예·적금 상품 15종은 20일부터 기본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오를 예정이다.

'에너지챌린지 적금'(이하 만기 1년 기준)은 최고 4.10%에서 4.35%로, '하나의 여행 적금'은 최고 2.70%에서 최고 2.95%로, '하나원큐 적금'은 최고 2.60%에서 최고 2.85%로, 최고금리가 각각 0.25%포인트 오른다.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연 1.00→1.25%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연 1.00→1.25%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나은행 관계자는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예·적금 수요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손님들의 자산증식에 도움이 되고자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다른 시중은행들도 수신 금리 인상한 상태다.

신한은행은 17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 예금(적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0% 포인트 인상했다.

우리은행도 같은 날부터 18개 정기예금과 20개 적금 금리를 0.10∼0.30%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