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교 시민사회단체 "코로나·대선 국면 승려대회 중단" 촉구

송고시간2022-01-17 14:36

beta

불교 시민사회단체는 17일 "대통령 선거 시기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승려대회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만해불교청년회, 바른불교재가모임, 정의평화불교연대 등은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내고 조계종과 정부의 대화를 촉구했다.

불교 시민단체는 지난 13일 '대통령선거와 불교' 토론회를 열어 승려대회 개최와 관련해 이렇게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 제안서를 대선 후보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계종 승려대회 취소 요구
조계종 승려대회 취소 요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승려대회 취소를 요구하는 불제자'라는 이름으로 모인 승려와 불교 신도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앞에서 "코로나 시국에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승려대회를 취소하라"고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불교 시민사회단체는 17일 "대통령 선거 시기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승려대회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만해불교청년회, 바른불교재가모임, 정의평화불교연대 등은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내고 조계종과 정부의 대화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안거 정진 중인 전국 선원 수좌들까지 승려대회에 소집하는 방식은 안거수행의 전통을 파괴하는 일이며, 이를 정법수호를 위한 여법한 행위라고 보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승려대회는 사부대중의 의견을 모으는 (대중공의제도) 절차가 없어 여법하다고 볼 수 없다"며 "더구나 대선을 앞두고 대중이 모이는 집회를 가지는 것은 정치적인 의도를 가진 것으로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동안 방역에 성실하게 협조해온 불교가 대규모 집합 행사를 기획하는 것은 정부 방역 방침에도 어긋나며, 고통을 감내해 온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며, 불교에 대한 반감을 불러일으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문화재관람료 징수 비하 발언, 정부의 천주교 캐럴 캠페인 지원 등을 종교편향, 불교왜곡 행위로 규정하고 21일 서울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불교 시민사회단체는 "조계종단은 시민들의 비난을 받는 문화재 관람료 매표소를 사찰 입구로 이전하고, 정부는 문화재관람료 등 문제 해결을 위해 조계종과 불교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상설 실무협의기구를 구성해 개선책을 협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2009년 국가공무원법에 종교 중립의무 조항을 신설했지만 정부 기관의 종교 편향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처벌 규정을 신설해 종교 편향을 근절하라"고 촉구했다.

불교 시민단체는 지난 13일 '대통령선거와 불교' 토론회를 열어 승려대회 개최와 관련해 이렇게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 제안서를 대선 후보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승려대회 취소 요구하는 승려와 불교 신도
승려대회 취소 요구하는 승려와 불교 신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승려대회 취소를 요구하는 불제자'라는 이름으로 모인 승려와 불교 신도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앞에서 "코로나 시국에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승려대회를 취소하라"고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hihong@yna.co.kr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