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심상정 "마지막 소임…대선서 정의당 재신임 구하겠다"

송고시간2022-01-17 14:01

beta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7일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세대의 진보가 심상정의 20년을 딛고 당당히 미래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깊어지는 불평등과 공고화하는 기득권 앞에서 정의당의 역할은 더 절실해지고 있다"라며 "그 길이 아무리 고되고 어렵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2일 '일정 전면 중단 및 칩거' 후 닷새만에 활동 재개

"기득권 앞에서 정의당 역할 더 절실…끝까지 포기 않을것"

심상정 '겸손하게 당당하게'
심상정 '겸손하게 당당하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7일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세대의 진보가 심상정의 20년을 딛고 당당히 미래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깊어지는 불평등과 공고화하는 기득권 앞에서 정의당의 역할은 더 절실해지고 있다"라며 "그 길이 아무리 고되고 어렵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심 후보는 지난 12일 저녁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일정 전면 중단을 선언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2%까지 떨어지는 등 대선 국면에서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이 배경으로 풀이됐다.

심 후보의 고심은 주말까지 이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후보 사퇴나 단일화 등 결단을 내리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으나, 그보다는 진보 정당으로서 의미 있는 대선을 치르기 위한 해법을 근본적으로 성찰한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역시 선대위를 전면 해체하고 '백지'에서 심 후보의 구상을 뒷받침하겠다며 복귀를 기다려 왔다.

심상정 '국민께 드리는 말씀'
심상정 '국민께 드리는 말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심 후보는 닷새 만에 낸 정식 복귀 메시지를 통해 "제가 선거운동 일정을 중단한 것은 단순한 지지율 때문이 아니다. 선거운동을 하며 저와 정의당이 맞잡아야 할 시민의 마음이 아득히 멀게 느껴졌다"며 "무엇이 잘못됐는지,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약자 곁에서 함께 우는 걸 넘어 시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하고 싶었다. 그 소명을 이루기 위해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며 "그 과정에서 진보정치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 뼈아픈 오판에 대해 겸허하게 인정한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