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YC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 별세…향년 100세

송고시간2022-01-17 12:26

beta

내의전문업체 ㈜BYC[001460]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이 16일 별세했다.

17일 BYC에 따르면 1923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난 고인은 포목점 점원으로 일을 시작해 1946년 8월 15일 BYC의 전신인 '한흥메리야스'를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내의전문업체 ㈜BYC[001460]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이 16일 별세했다. 향년 100세.

17일 BYC에 따르면 1923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난 고인은 포목점 점원으로 일을 시작해 1946년 8월 15일 BYC의 전신인 '한흥메리야스'를 세웠다.

BYC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
BYC 창업주 한영대 전 회장

[BY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복 직후 물자 부족 상황에서 국산 1호 메리야스 편직기를 만들어 내의 생산성을 높였으며,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전주로 사업장을 옮겼다.

이후 국내 최초로 아염산소다를 활용한 표백 기술을 개발해 '백양'(白羊) 상표를 출시했고 속옷 사이즈도 세분화해나갔다.

'속옷 외길', '품질 제일주의' 정신을 강조해 온 한 전 회장은 과거 미쓰비시 상사가 일본 수출을 제안했을 때도 "아직 수출할 만큼 우수하지 못하다"며 거절한 일화로도 잘 알려져 있다.

1985년 해외 진출 과정에서는 당장 효과를 낼 수 있는 OEM 방식 대신 독자 브랜드 개발을 통한 수출을 선택해 인지도를 높였고, 1996년 사명을 백양에서 BYC로 변경했다.

한 전 회장은 또 1985년 평택동중학교와 평택동고등학교의 학교법인을 한영학원으로 명의변경하고 이사장에 취임해 장학금 7억원을 출연하는 등 교육에도 투자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 VIP 2호실이며, 발인은 19일이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