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 올림픽 후원기업들에 "돈밖에 모르냐" 비난 쇄도

송고시간2022-01-17 12:33

beta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 일부가 중국내 인권침해를 이유로 내달 열리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나선 가운데 이번 올림픽을 후원하는 기업들에도 인권단체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전 세계 200여개 인권 관련 단체가 베이징 동계 올림픽 후원이나 경기 중계방송을 취소하라는 서한을 보내고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며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활동가들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후원은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강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등에서 인권을 탄압한 중국 정부를 지원하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 200여개 인권단체, 각국서 IOC 후원기업 압박 나서

중국의 해양 영유권 침해·위구르 탄압 규탄하는 인니 시위대
중국의 해양 영유권 침해·위구르 탄압 규탄하는 인니 시위대

(자카르타 AFP=연합뉴스) 지난 1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중국 대사관 앞에서 활동가들이 가면을 쓴 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남중국해 최남단 북나투나해에 대한 인도네시아의 영유권을 침해한 것과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에 대한 탄압을 규탄하며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을 촉구했다. 2022.1.14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 일부가 중국내 인권침해를 이유로 내달 열리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나선 가운데 이번 올림픽을 후원하는 기업들에도 인권단체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전 세계 200여개 인권 관련 단체가 베이징 동계 올림픽 후원이나 경기 중계방송을 취소하라는 서한을 보내고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며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활동가들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후원은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강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등에서 인권을 탄압한 중국 정부를 지원하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후원사들 입장에선 세계 2위의 거대 시장을 쥐락펴락하는 중국 정부를 비판하기도, 후원을 철회하기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WP는 분석했다.

특히 중국은 자국에서 민감하게 여기는 사안에 대해서는 우회적인 비판에도 매우 예민한 반응을 보인 경우가 많다.

예컨대 IOC 최상위 후원사 중 하나인 반도체 제조사 '인텔'은 지난달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이유로 자사 협력업체들에 신장산(産)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는 방침을 밝혔다가 중국 관영매체뿐 아니라 네티즌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결국 사과했다.

인텔의 매출에서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26%에 이른다.

이런 까닭에 후원사들은 중국 인권 문제에 대한 언급 자체를 피하는 분위기다.

실제 WP는 IOC 후원사 일부에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과 관련한 입장을 물었으나, 인텔을 비롯한 다수가 직접적인 응답을 내놓지 않았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촉구하는 위구르ㆍ티베트인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촉구하는 위구르ㆍ티베트인

(브뤼셀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EU) 집행위 본부 주변에서 벨기에 체재 위구르인과 티베트인들이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보이콧을 촉구하고 있다. 2022.1.4 jsmoon@yna.co.kr

즉답을 피하거나 응답을 하지 않은 기업에는 음료 제조 업체 '코카콜라',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 생활용품 제조사 'P&G'(프록터앤드갬블), 타이어 제조사 '브리지스톤', 시계 제조업체 '오메가' 등이 포함됐다고 WP는 전했다.

이들 회사는 WP의 질의에 "개별 대회를 후원하는 것이 아니라, 전통적인 스포츠 정신 자체를 후원하는 것"이라거나 "스포츠와 관계없는 정치 관련 이슈에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거나 아예 답변을 거부했다.

WP가 IOC의 최고 후원사 중 한 곳인 삼성에도 관련 질의를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IOC 역시 WP의 질의에 대한 서면 응답에서 "올림픽 참여자는 매우 다양하다. IOC는 세계적 정치 이슈에 대해 중립을 지키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냈다.

세계 유수 기업들의 이러한 반응에 세계 위구르 위원회의 줌레테이 아르킨 프로그램 매니저는 "돈밖에 모른다. 머리를 모래 속에 처박고 올림픽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IOC 최상위 후원사들은 2014 소치·2016 리우올림픽 후원 비용으로 총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도로 올림픽 관련 광고비·접대비 등 다른 비용으로도 10억 달러 이상을 추가 지출했을 거라는 관측도 있다.

앞서 미국은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판하며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고, 여기에 캐나다, 영국, 호주 등이 동참한 상태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촉구하는 인니 학생들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촉구하는 인니 학생들

(자카르타 EPA=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중국 대사관 앞에서 학생들이 배너를 든 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남중국해 최남단 북나투나해에 대한 영유권 주장 선전과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2022.1.14 knhknh@yna.co.kr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