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대통합·대사면' 기치에도…복당 신청 예상보다 저조할 듯

송고시간2022-01-17 12:07

beta

더불어민주당이 '대통합·대사면'을 내걸고 과거 탈당자를 대상으로 한 일괄 복당 신청을 17일 마무리하지만, 전체 복당자의 숫자는 기대한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이메일과 오프라인 등으로 접수된 복당계는 1천명 안팎에 그칠 전망이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민주·개혁 진영의 대통합'을 주문하면서 추진된 이번 일괄 복당에서 민주당은 성(性) 비위, 경선 불복, 부정부패 등 중대한 사유로 인한 징계자가 아니라면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민주·개혁 진영 대통합' 주문에 보름간 일괄 복당 신청 접수

공천감점 규정 고쳤으나 복당 저조…"2016년 후 이미 다수가 복당" 분석도

민주당 복당식
민주당 복당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전 상임고문 등 전 의원들의 복당 환영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선 승리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대통합·대사면'을 내걸고 과거 탈당자를 대상으로 한 일괄 복당 신청을 17일 마무리하지만, 전체 복당자의 숫자는 기대한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이메일과 오프라인 등으로 접수된 복당계는 1천명 안팎에 그칠 전망이다.

애초 수천 명이 복당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에 비하면 적은 규모다.

이재명 대선 후보가 '민주·개혁 진영의 대통합'을 주문하면서 추진된 이번 일괄 복당에서 민주당은 성(性) 비위, 경선 불복, 부정부패 등 중대한 사유로 인한 징계자가 아니라면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

특히 과거 징계 경력자에 대해서 이번 대선 기여도에 따라 올해 6월 지방선거 및 22대 총선 공천 심사 때 감산 규정을 다르게 적용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도 고쳤다.

다음 선거에 나가고자 하는 이들을 끌어모으고자 징계 경력도 잠시 눈 감아 주기로 한 것이다.

이에 2016년 초 국민의당 창당 당시 대거 당을 떠났던 권노갑 정대철 고문과 주승용 전 국회부의장 등 동교동계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이 민주당에 대거 복당했다.

천정배 유성엽 최경환 이용주 전 의원 등 다른 동교동계 인사들도 합류했다.

정동영 전 의원은 아직 복당하지 않았지만, 신청 마지막 날인 이날 민주당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름이 알려진 정치인들과는 달리 일반 당원을 대상으로 한 '세(勢) 불리기' 효과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선거 출마 희망자는 '대사면' 조치에 따라 이번에 복당을 신청했지만, 일반 당원들은 지난 5년여간 여러 선거를 치르는 동안 이미 당적 회복을 대부분 마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의 한 관계자는 "2015년 말부터 이듬해 초까지 국민의당 창당 시기에 탈당한 당원들은 이후 총선과 지방선거,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등을 거치며 이미 대부분 복당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애초 국민의당 창당 당시 탈당자가 그리 많지 않았다는 얘기도 있다.

선대위 고위 관계자는 "분당 당시 수백 명이 집단 탈당을 선언하고 기자회견을 하곤 했지만, 나중에 따져보면 실제로 나간 것은 상징성 있는 몇 명 정도고 다른 사람은 탈당계조차 안 낸 경우가 있었다"고 전했다.

당의 관계자는 "과거 호남 28곳 지역구에서 직책을 맡았던 30~40명이 빠져나갔다가 이번에 돌아오는 정도로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