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지막 민정수석도 '非검찰'…김영식, 9개월만에 靑 복귀

송고시간2022-01-17 11:49

beta

문재인 정부의 여섯 번째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김영식(55)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가 발탁됐다.

진보성향을 보여온 판사 출신으로, 이로써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상의 마지막 민정수석도 비(非) 검찰 출신 인사로 채우게 됐다.

앞선 5명의 민정수석 가운데서도 검찰 출신은 임명 두달 만에 물러난 신현수 전 민정수석 뿐이며, 조국 김조원 김종호 김진국 전 수석은 검찰 출신이 아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보성향 인권법연구회 출신…임기말 공직기강 확립 중책

김영식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
김영식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

(서울=연합뉴스) 17일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김영식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2019년 5월부터 작년 4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재직했으며 법무비서관에서 물러난 뒤에는 법무법인 광장에서 일했다. 2022.1.17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여섯 번째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김영식(55)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가 발탁됐다.

진보성향을 보여온 판사 출신으로, 이로써 문재인 대통령은 사실상의 마지막 민정수석도 비(非) 검찰 출신 인사로 채우게 됐다.

앞선 5명의 민정수석 가운데서도 검찰 출신은 임명 두달 만에 물러난 신현수 전 민정수석 뿐이며, 조국 김조원 김종호 김진국 전 수석은 검찰 출신이 아니었다.

김 신임 수석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작년 4월까지 약 2년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바 있다.

그만큼 국정 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얼마 남지 않은 임기 동안 국정 과제를 마무리하고 기강을 확립하는 데 적합한 인사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전남 함평 출신인 김 신임 수석은 광주 송원고와 연세대 행정학과를 나와 사법시험(40회)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 수료 후에는 판사로 광주지법·수원지법 안산지원·서울남부지법·서울행정법원·서울고법 판사, 광주지법·인천지법 부장판사를 지냈다.

법원 내 진보성향 판사 모임인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으로, 부장판사 시절인 지난 2016년에는 항소심 재판에서는 처음으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렸다.

또 2017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부 블랙리스트' 사태로 만들어진 전국법관대표회의 준비지원단장을 맡기도 했다.

2019년 퇴직 후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로 일하던 중 같은해 5월 청와대 법무비서관으로 발탁돼 지난해 4월까지 약 2년간 근무했다. 퇴직 후 법무법인 광장에서 파트너 변호사로 재직하다 약 9개월만에 다시 청와대로 돌아오게 됐다.

▲ 전남 함평(55) ▲ 연세대 행정학과 ▲ 사법시험 합격(40회) ▲ 광주지법 판사 ▲ 서울남부지법 판사 ▲ 서울행정법원 판사 ▲ 서울고법 판사 ▲ 광주지법 부장판사 ▲ 인천지법 부장판사 ▲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 ▲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 ▲ 법무법인 광장 파트너변호사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