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붕괴사고' 현대산업개발 규탄 기자회견 잇따라…처벌 촉구

송고시간2022-01-17 11:26

beta

지난해 광주 학동 참사에 이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가 발생하면서 시공을 맡우 HDC현대산업개발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시민사회단체들을 중심으로 잇따르고 있다.

시민사회단체 안전사회시민연대는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앞에서 이 회사 정몽규 회장과 경영진에 대한 처벌과 건설사 면허 취소를 요구하는 '광주 아파트 붕괴 참사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 단체는 "지난해 광주 학동 참사 때라도 건설안전 특별법이 만들어졌다면 이번 광주 붕괴 참사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건설 분야 안전사고 문제 해결을 위한 관련법 제정을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붕괴 사고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광주 화정아이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김치연 기자 = 지난해 광주 학동 참사에 이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가 발생하면서 시공을 맡우 HDC현대산업개발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시민사회단체들을 중심으로 잇따르고 있다.

시민사회단체 안전사회시민연대는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앞에서 이 회사 정몽규 회장과 경영진에 대한 처벌과 건설사 면허 취소를 요구하는 '광주 아파트 붕괴 참사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 단체는 "지난해 광주 학동 참사 때라도 건설안전 특별법이 만들어졌다면 이번 광주 붕괴 참사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건설 분야 안전사고 문제 해결을 위한 관련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어 ▲ 건설안전 특별법 제정 ▲ 중대재해처벌법 대폭 강화 ▲ 다단계하청근절법 제정 ▲ 강력한 징벌적 손해배상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수원아이파크시티 발전 및 소송위원회도 이날 오후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앞에서 '수원아이파크시티 부실시공 및 사기분양 규탄대회'를 연다.

소송위는 "현대산업개발은 수원아이파크시티 분양을 광고하면서 쇼핑몰 등 상업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겠다고 해놓고 약속한 시설에 용도변경을 통해 이번 광주 화정 붕괴사고로 문제가 된 주상복합 시설과 오피스텔을 짓는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소송위는 이와 관련 HDC현대산업개발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HDC현대산업개발 측은 "이미 해당 문제에 대해 경기도에서 감사했는데 이상이 없다고 결론이 났다"며 "전체 부지의 42%를 협약대로 이미 기부채납한 상황이다.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지만,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 책임을 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