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행운의 징조 되길"

송고시간2022-01-17 11:00

beta

국내 한 부부가 굴을 삶아 먹다 커다란 진주를 발견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상남도 창원시에 사는 52살 곽인숙씨는 지난 16일 오후 8시쯤 남편과 마산어시장에서 사온 석화로 굴찜을 해먹다 지름 1.3cm의 진주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는 "우연히 저녁 메뉴를 굴찜으로 선택하게 됐는데, 신기하게도 음식을 먹다 진주를 발견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힘들었던 집안의 사업이 다시 활기를 찾고 가족들이 행복한 한 해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굴 껍데기 열자 1.3cm 진주 나타나

"다 같이 행운을 받았으면 좋겠어"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

곽인숙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국내 한 부부가 굴을 삶아 먹다 커다란 진주를 발견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상남도 창원시에 사는 52살 곽인숙씨는 지난 16일 오후 8시쯤 남편과 마산어시장에서 사온 석화로 굴찜을 해먹다 지름 1.3cm의 진주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는 "우연히 저녁 메뉴를 굴찜으로 선택하게 됐는데, 신기하게도 음식을 먹다 진주를 발견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힘들었던 집안의 사업이 다시 활기를 찾고 가족들이 행복한 한 해를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과 둘이 70개 정도 되는 굴찜을 하나하나 까먹던 중 무심코 집은 한 석화의 껍질을 벌리자 진주가 나타났다"며 "둥근 모양의 하얀 바탕에 보라색이 섞여 있어 이쁘고 신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석화 속의 진주를 보고 단순히 신기하기도 하고 행운의 징조라고 생각했다"면서 "요즘 모두가 코로나로 힘든 새해를 맞이하니까 이런 거 보면서 다 같이 행운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
굴찜 먹다 발견한 커다란 진주

곽인숙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ae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RIuI9HQeC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