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세련 "MBC '김건희 통화' 공개는 인권침해"…인권위 진정

송고시간2022-01-17 10:55

beta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17일 "MBC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통화 내용을 공개한 것은 인권침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법세련은 이날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 배우자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사적으로 나눈 대화까지 국민의 알 권리 범주에 포함된다고 볼 수 없다"며 "명백한 인권침해이자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MBC는 전날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김씨가 이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세련, 'MBC 김건희 씨 통화 내용 보도는 인권침해'
법세련, 'MBC 김건희 씨 통화 내용 보도는 인권침해'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가 17일 국가인권위 앞에서 MBC 인권침해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BC '스트레이트'는 1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녹음 파일 방송했다. 2022.1.1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17일 "MBC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통화 내용을 공개한 것은 인권침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법세련은 이날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 배우자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사적으로 나눈 대화까지 국민의 알 권리 범주에 포함된다고 볼 수 없다"며 "명백한 인권침해이자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권위가 MBC에 김씨와 이 기자의 대화 녹취를 추후 공개하지 말도록 권고해달라고 요구했다.

MBC는 전날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김씨가 이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