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유명출판사 간행물 "동남아 속한 韓, 中 지배받았다" 왜곡

송고시간2022-01-17 10:50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미국 유명 출판사가 발행한 간행물들의 한국 역사 관련 오류가 심각하다고 17일 밝혔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사가 출간한 '눈으로 보는 세계의 역사: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 인류 이야기'(2021년 간행)의 587∼588쪽에는 "동남아에 속한 한국은 중국에 의한 오랜 지배를 받다가 1910년 일본에 의해 합방됐다"고 서술돼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크, 내셔널지오그래픽·메리엄-웹스터 등 조사…"韓 역사 오류 심각"

아마존서 인기있는 책들, 시정 요청 서한 발송…각국 재외동포에도 동참 호소

"동남아에 속한 한국은 오랫동안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왜곡된 들어 있다.
"동남아에 속한 한국은 오랫동안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왜곡된 들어 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사가 출간한 '눈으로 보는 세계의 역사: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 인류 이야기' 587∼588쪽 캡처.[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미국 유명 출판사가 발행한 간행물들의 한국 역사 관련 오류가 심각하다고 17일 밝혔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사가 출간한 '눈으로 보는 세계의 역사: 선사시대부터 현대까지 인류 이야기'(2021년 간행)의 587∼588쪽에는 "동남아에 속한 한국은 중국에 의한 오랜 지배를 받다가 1910년 일본에 의해 합방됐다"고 서술돼 있다.

한국은 동아시아에 속해 있으며, 조선 시대 때 중국에 조공(朝貢)하긴 했지만, 이것이 속국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일본과 베트남 역시 과거 중국과 조공 관계였지만, 중국의 속국으로 여기지 않는다.

또 "6·25 한국전쟁은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이었다"는 왜곡도 나온다. 한국전쟁은 조선인민군이 남침하면서 시작된 '국제적 전면전'이었고, 전쟁 발발 직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연합군 파병이 결정됐다.

더구나 이 책의 한반도 지도에는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가 누락돼 있다.

"한국전쟁은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이었다"는 미국 서적 내용
"한국전쟁은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이었다"는 미국 서적 내용

[반크 제공]

"몽골제국 칭기즈칸의 죽음 이후 고려가 몽골의 속국이 됐다"(393쪽), "조선이 명나라의 전통적인 종속국이었다"(473쪽) 등의 왜곡된 내용도 나온다.

이 간행물은 아마존에서 '편집자가 선택한 책: 역사 분야 베스트 도서'(Editor's Pick: Best History Books)'로 선정되기도 했다.

200년의 역사가 있는 미국의 사전 출판사 메리엄-웹스터가 발행한 '메리엄-웹스터 학생 지도책'(신판, 2020년)의 초등학생·중학생용 세계지도 책자에도 한국에 관한 왜곡된 정보가 들어있다.

이 책 35쪽 세계 종교 지도에 한국의 종교를 "중국의 불교·도교·유교"(Chinese religions. Buddhism, Taoism, Confucianism)라고 적었다.

이는 사실과 동떨어진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간한 '한국의 종교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는 주도적인 종교가 존재하지 않으며, 소위 동양 종교와 서양 종교가 거의 같은 세력을 유지하고 혼재해 있는 세계 유일의 나라다.

또 이 지도책 120쪽에는 남한의 언어를 '한국어, 영어', 북한은 '한국어'로 표기했다. 반면 일본은 '일본어'(Japanese), 중국은 '만다린'(Mandarin Chinese)이라고 바로 적었다.

이 지도책은 1천70개가 넘는 아마존 리뷰를 받을 만큼 인기 있는 책이다.

미국의 록리지프레스 출판사가 펴낸 '어린이를 위한 세계사: 500가지 사실(어린이들을 위한 역사 사실)'에서는 만리장성의 길이를 1만3천170마일(2만1천196km)이라고 소개했다. 이는 중국 국가문물국이 2012년 만리장성의 길이를 늘여 발표한 숫자와 일치한다.

중국 정부는 당시 현재의 국경을 기준으로 자국 영토 내 있는 성은 모두 만리장성이라고 주장하면서 고구려와 발해까지 중국의 역사로 만드는 '동북공정' 사업을 펼쳤다. 이 책은 중국의 주장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이 어린이 책은 아마존에서 '어린이 고대사 분야' 인기 2위에 올라있고, 구매자 리뷰가 6천800개나 달려있다.

반크는 2020∼2021 신규 대학 조기 이수 과정(AP) 교재에서도 한국에 관해 잘못 서술한 부분을 확인했다.

'리서치 & 교육협회'(REA)가 발행한 '세계사' AP 시험 교재 114쪽에는 한국전쟁을 "대표적인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이라고 서술하며 비슷한 예시로 "베트남 전쟁과 앙골라 내전"을 제시했다.

반크는 이번에 조사한 간행물을 출간한 출판사들에 오류를 시정해 달라는 서한을 메일로 보냈고, 각국 재외동포들에게도 시정 요청에 나서달라고 동참을 호소했다.

미국 유명 출판사들이 발행한 간행물들
미국 유명 출판사들이 발행한 간행물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내셔널지오그래픽사의 '눈으로 보는 세계의 역사…', 메리엄-웹스터의 '학생 지도책', 록리지 프레스 출판사의 '어린이를 위한 세계사: 500가지 사실', REA 발행 '세계사'. [반크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