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평양 비행장→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탄 추정 2발 발사

송고시간2022-01-17 10:30

beta

북한이 사흘 만에 또 다시 쏘아 올린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7일 밝혔다.

합참은 "오늘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흘 전과 제원 유사…사거리 400㎞ 미만·'북한판 이스칸데르' 재발사 가능성

북한 미사일 도발
북한 미사일 도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사흘 만에 또 다시 쏘아 올린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7일 밝혔다.

합참은 "오늘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사거리는 400km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사흘 전인 지난 14일 철로 위 열차에서 쏜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재발사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군 당국은 발사대 종류는 아직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북한이 동해상의 표적으로 종종 설정하는 함경도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인 '알섬' 일대까지는 직선거리로 370∼400㎞ 정도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