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2번째 화물열차 단둥 도착…"당분간 매일 운행" 관측(종합2보)

송고시간2022-01-17 16:52

beta

북한과 중국의 화물열차 운행이 1년 반 만에 재개된 가운데 전날 중국 단둥(丹東)에 넘어온 북한의 화물열차가 17일 오전 돌아가고 또 다른 화물열차가 도착했다.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이 필요한 물자 확보를 위해 북중 화물열차를 당분간 계속 운행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화물열차는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께 단둥역을 출발해 중국과 북한을 잇는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를 넘어 북한으로 돌아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포항만으로 생필품 제때 확보 못해"…계속 운행에 중국 코로나 상황이 변수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화물열차 운행이 1년 반 만에 재개된 가운데 전날 중국 단둥(丹東)에 넘어온 북한의 화물열차가 17일 오전 돌아가고 또 다른 화물열차가 도착했다.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이 필요한 물자 확보를 위해 북중 화물열차를 당분간 계속 운행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단둥=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10일 오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에서 바라본 중조우의교(왼쪽)와 압록강단교의 모습. 다리 건너편으로 북한 신의주가 보인다. 2022.1.11 chiankim@yna.co.kr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화물열차는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께 단둥역을 출발해 중국과 북한을 잇는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를 넘어 북한으로 돌아갔다.

13량 정도의 화물칸을 연결한 이 화물열차는 콩기름과 밀가루 같은 생필품과 의약품 등 긴급물자를 싣고 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화물열차는 전날 오전 9시께 중조우의교를 건너 단둥역에 도착했다.

이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또다른 북한의 화물열차가 중조우의교를 넘어 단둥에 넘어왔다고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화물칸 규모는 이날 아침 단둥에서 돌아간 화물열차와 비슷했으며, 화물칸은 비어 있었다고 한다.

이로 미뤄볼 때 이번 북한의 화물열차 운행은 수출이 아니라 중국에서 필요한 물자를 확보하려는 목적인 것으로 추정된다.

화물열차로 운송된 물품은 의주 방역기지에서 짧게는 10일, 길면 두 달가량 방역과 검역 기간을 거친 뒤 평양 등 내륙으로 이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북한 화물차 중국 단둥 도착
[그래픽] 북한 화물차 중국 단둥 도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 화물열차가 북중 국경 봉쇄 24개월 만에 중국에 들어갔다.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이번에 북한으로 운송된 물품 가운데 일부는 애초 산둥(山東)성 룽커우(龍口)항에서 북한 남포항으로 가는 해상 항로를 이용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육로 운송 차단 이후 유일한 북중 교역 창구였던 남포항이 포화 상태에 달하자 운송 통로를 바꿨다고 한다.

한 대북 소식통은 "남포항만으로는 생필품 등 긴급 물자를 제때 확보할 수 없는 상황에서 북중 화물열차 운행 재개가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 정부 소식통들은 이런 사정을 고려해 당분간 매일 10∼20량 규모의 화물열차가 단둥과 신의주를 운항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 중국 소식통은 18일 이후에도 북한과 중국 사이에 화물열차가 "매일 운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전했다.

중국의 소식통들은 다만 최근 톈진(天津)과 다롄(大連) 등 중국 북방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여부에 북한이 경각심을 갖고 대응할 것으로 보고 있다.

본격적인 육로 운송에 나섰다가 코로나19가 유입된다면 그 후유증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크다는 점을 북한이 잘 알고 있어서다.

북중 화물열차 운행은 2020년 1월 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위해 국경을 봉쇄한 지 24개월 만이며, 같은 해 여름 중국과의 육로무역을 전면 중단한 지 1년 반 만이다.

2022년 1월 16일 중조우의교를 건너는 북한 화물열차
2022년 1월 16일 중조우의교를 건너는 북한 화물열차

[봉황TV 훠웨이웨이 기자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