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청호 반딧불이 되살린다" 옥천군 연말까지 서식지 복원

송고시간2022-01-17 09:32

beta

충북 옥천군이 추진하는 대청호 반딧불이 복원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옥천군은 군북면 이평리 일원의 대청호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사업이 충북도의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옥천군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연말까지 이평리 일대에 반딧불이가 서식할 수 있는 웅덩이와 생태습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옥천군이 추진하는 대청호 반딧불이 복원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옥천 대청호 반딧불이
옥천 대청호 반딧불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군은 군북면 이평리 일원의 대청호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사업이 충북도의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 사업은 납부자가 자연환경 보전 사업을 시행할 때 이미 납부한 협력금의 일부를 돌려받아 일을 추진하는 것을 말한다.

옥천군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연말까지 이평리 일대에 반딧불이가 서식할 수 있는 웅덩이와 생태습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면적은 8천300㎡, 사업비는 4억3천만원이다.

반딧불이 복원사업 모식도
반딧불이 복원사업 모식도

[옥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은 생태계 교란종을 제거하고 생태복원 깃대종인 늦반딧불이와 꼬리명주나비가 서식할 수 있는 쾌적한 수변경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옥천군은 국가하천 최초로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대청호 안터지구를 중심으로 한 반딧불이 복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