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김건희, 길잃은 보수정당 완벽 접수…최순실보다 영악"

송고시간2022-01-17 09:20

beta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방송을 접한 뒤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건희 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길 잃은 보수 정당을 완벽하게 접수한 김건희씨'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씨 녹취를 방송한) MBC '스트레이트' 시청 소감은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되어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평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윤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진행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김씨가 "유튜버가 비즈니스 차원에서 키웠다"고 말한 것을 두고서는 "(조국 일가를 향한) 사모펀드가 무죄로 결론 나고 보니 유튜버 탓을 대며 발을 빼는 것일 뿐이다. 참으로 영악한 여인"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커튼 뒤서 선거 조종…국힘 선거, 현대판 샤머니즘에 잡혀있어"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관련 방송 방영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관련 방송 방영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2022.1.16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방송을 접한 뒤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건희 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길 잃은 보수 정당을 완벽하게 접수한 김건희씨'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씨 녹취를 방송한) MBC '스트레이트' 시청 소감은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되어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평했다.

그는 김씨가 "나는 영적인 사람" "도사들하고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등의 발언을 한 것을 언급하며 "가장 큰 문제는 보수정당의 생각과 토론을 마비시키고 봉쇄한다는 점이다. 국민의힘 선거는 현대판 샤머니즘 정치에 잡혀 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윤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진행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김씨가 "유튜버가 비즈니스 차원에서 키웠다"고 말한 것을 두고서는 "(조국 일가를 향한) 사모펀드가 무죄로 결론 나고 보니 유튜버 탓을 대며 발을 빼는 것일 뿐이다. 참으로 영악한 여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후보가 걸핏하면 '공정과 상식'을 들먹였던 것도 이번 선거를 조국의 선거로 몰고 가겠다는 김씨의 배후 조종이 작용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구호도 자신의 학력 위조와 신분 사기로 인해 남편의 발목을 잡았다"고 일갈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