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尹 친분 무속인' 보도에 "최순실처럼 흘러갈까 걱정"

송고시간2022-01-17 09:07

beta

국민의힘 경선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은 17일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도에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선대본부) 인재 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세계일보는 국민의힘 선대본부 하부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61) 씨가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경선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은 17일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도에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선대본부) 인재 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계일보는 국민의힘 선대본부 하부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61) 씨가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거론된 분은 선대본부 네트워크 부문에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없다. 무속인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몇 번 드나든 바 있으나 선대본부 의사 일정에 개입할 만한 인사가 전혀 아니었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앞서 전날 공개된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9월 유튜브채널 기자에게 경선 경쟁자인 홍 의원에 대해 비판적인 질문을 해보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홍준표 캠프 해단식 인사말
홍준표 캠프 해단식 인사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Q7qi3axbn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