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속인 선대본부 고문' 보도에…국힘 "몇번 드나든 것뿐"

송고시간2022-01-17 08:46

beta

국민의힘은 17일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 출신 인사가 고문으로 활동 중이라는 한 언론 보도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무속인 전 모 씨가 최근 당사에 상주하며 일정·메시지 등 선대본부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네트워크본부는 해당 인사에 대해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면서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몇 번 드나든 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발언하는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에 '무속인' 출신 인사가 고문으로 활동 중이라는 한 언론 보도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무속인 전 모 씨가 최근 당사에 상주하며 일정·메시지 등 선대본부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전 씨의 소속 기구로 지목된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는 공보 알림을 통해 "거론된 분은 선대본부 네트워크 부문에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없고, 무속인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네트워크본부는 해당 인사에 대해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다"면서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몇 번 드나든 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 통화에서 "무속인도 아닐뿐더러, 캠프 때 몇 번 왔다 갔다 한 게 전부인 사람인데 그런 사람이 무슨 일정 메시지 관리를 하느냐. 말도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네트워크본부는 권영세 선대본부장 직속인 '조직본부' 산하 조직이다. 기존 전국 단위 조직을 윤 후보 지원조직으로 재편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향군 경영고문을 지낸 오 위원장과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김형준 수석부위원장이 맡아 약 20여 개 하부조직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