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산분화ㆍ쓰나미 직격 통가, 대규모 사상자 보고 없어"

송고시간2022-01-17 08:29

beta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역대급 규모의 화산분화와 이어진 쓰나미(해일)의 직격타를 맞았지만 다행히 대규모 인명피해는 여태 확인되지 않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제드 세셀자 호주 국제개발·태평양 장관은 이날 호주 ABC 방송에 출연해 "다행히 현재 단계에서는 대규모 사상자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규모 사망ㆍ부상자 발생 여부와 별개로 통가 주민들은 이번 사태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적십자 "피해 인원 최대 8만명 추산"…피해 상당할 듯

뉴질랜드ㆍ호주, 정찰기 띄워 피해 규모 파악 나서

위성이 포착한 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 장면
위성이 포착한 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 장면

(통가 로이터=연합뉴스) 15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으로,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의 위성이 촬영한 사진이다. 이날 남태평양 해저 화산이 폭발하면서 통가 전역과 일본 남서부 해안, 미국 서부 해안 일대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우주에서도 폭발 장면이 관측됐다. [제3자 제공] 2022.1.16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역대급 규모의 화산분화와 이어진 쓰나미(해일)의 직격타를 맞았지만 다행히 대규모 인명피해는 여태 확인되지 않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제드 세셀자 호주 국제개발·태평양 장관은 이날 호주 ABC 방송에 출연해 "다행히 현재 단계에서는 대규모 사상자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여전히 주변 섬들에서 들어오는 정보는 매우 제한적"이라면서 통가 일대 도로와 교량 등에 상당한 피해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영국 BBC 방송 역시 현재까지는 통가에서 사망자가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규모 사망ㆍ부상자 발생 여부와 별개로 통가 주민들은 이번 사태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의 케이티 그린우드 태평양 대표단장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화산 분출이나 이로 인한 쓰나미, 침수 등으로 통가에서 최대 8만명이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락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통가 제도의 다른 섬들의 상황을 우려하면서 피해 주민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뉴질랜드에서 통가로 파견된 정찰기.
17일(현지시간) 뉴질랜드에서 통가로 파견된 정찰기.

[뉴질랜드 국방부(NZDF)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주민들은 통가 전역이 두꺼운 화산재로 뒤덮여 "달 표면을 방불케 한다"고 밝혔다. 통가 주민들은 화산재로 수원이 오염돼 식수난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통가 남쪽에 위치한 이웃 국가 뉴질랜드는 통가의 피해 상황 파악을 위해 정찰기를 파견했고, 호주도 이날 오전 중 통가에 정찰기를 보낼 예정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뉴질랜드 국방부(NZDF)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해당 지역과 저지대 섬에 대한 초기 영향 평가를 지원하기 위한 정찰기가 파견됐다"고 밝혔다.

전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쓰나미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화산활동으로 해저 케이블이 훼손되면서 뉴질랜드와 통가 간 통신이 끊겼으며, 통신이 여전히 제한적인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오후 5시 26분께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서는 해저 화산인 통가 훙가 하파이 화산이 대규모 분화를 일으켰다.

분화 순간 터져 나온 화산재와 가스는 순식간에 반경 260㎞를 뒤덮었고, 수분 뒤 누쿠알로파를 비롯한 통가 일대는 1m가 넘는 쓰나미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kit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