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 정상, 오는 21일 첫 화상정상회담…"인도태평양 협력"(종합)

송고시간2022-01-17 06:56

대중 견제·대북 공조·코로나19 대응 등 중점 논의 관측

코로나 확산 탓 기시다 방미·백악관 대면회담 성사 안돼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도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작년 11월 2일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P26)가 열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17. [기시다 후미오 총리 트위터 사진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화상정상회담을 한다.

화상이기는 하지만 기시다 총리가 취임 이후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중국 견제와 대북 공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등이 주된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성명을 내고 "양국 정부와 경제, 국민의 유대 심화를 위한 것"이라며 미일 화상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사키 백악관은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과 전세계의 평화와 안보, 안정에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인 미일동맹의 힘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에 대한 공동의 비전을 증진하는 데 협력하기를 고대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기후변화, 신기술 협력 확대 등을 거론했다.

또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비공식 협력체 '쿼드'를 통한 협력 확대도 거론했다.

백악관 발표 내용을 토대로 보면 이번 화상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중국 견제를 위한 미일동맹의 역할 확대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이라는 표현은 미국이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할 때 쓰는 표현이다.

북한이 연초부터 무력시위를 연달아 감행하는 가운데 회담이 이뤄지는 만큼 미일 정상 간 대북 공조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커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취임 직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미국 방문을 모색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등의 상황 탓에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이달초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행사에 직접 참석하면서 워싱턴DC를 찾아 바이든 대통령과도 회담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나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두 정상은 작년 11월 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계기로 현지에서 잠깐 만났다. 일본 정부는 이를 '단시간 간담'이라고 표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중 포위망 구축에 있어 일본 정부와의 협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작년 4월 바이든 대통령과 처음으로 백악관 대면회담을 한 정상도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였으며 당시 논의의 중심이 대중·대북공조에 맞춰졌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