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백악관 "바이든, 21일 기시다 日 총리와 화상 회담"

송고시간2022-01-17 06:28

"자유롭고 개방적 인도태평양 협력 고대"…대중견제 중점 논의 관측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도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작년 11월 2일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P26)가 열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1.17. [기시다 후미오 총리 트위터 사진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화상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16일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양국 정부와 경제, 국민의 유대 심화를 위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과 전세계의 평화와 안보, 안정에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인 미일동맹의 힘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에 대한 공동의 비전을 증진하는 데 협력하기를 고대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기후변화, 신기술 협력 확대 등을 거론했다.

또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비공식 협력체 '쿼드'를 통한 협력 확대도 거론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취임 직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바 있다.

당초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대면 회담을 하기를 희망했으나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 등으로 대면 회담이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신 두 정상은 작년 11월 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계기로 현지에서 잠깐 만난 바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