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배 인정한 동생 허훈 "형이 MVP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송고시간2022-01-16 18:50

beta

허훈(27·kt)이 프로농구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로 빛난 형 허웅(29·DB)에게 진심이 담긴 축하를 건넸다.

허훈이 주장을 맡은 '팀 허훈'은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웅'에 117-120으로 패했다.

허훈은 "친형이지만, 같은 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형이 (MVP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축하할 일"이라고 허웅의 활약을 인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버지 허재 전 감독 '특별 심판' 등장에 "아버지 심판 재능 없어"

'형 덤벼'
'형 덤벼'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훈이 친형 허웅을 보며 헐크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6 psjpsj@yna.co.kr

(대구=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허훈(27·kt)이 프로농구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로 빛난 형 허웅(29·DB)에게 진심이 담긴 축하를 건넸다.

허훈이 주장을 맡은 '팀 허훈'은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웅'에 117-120으로 패했다.

'팀 허웅' 주장으로 21득점을 올린 허웅이 이날 MVP로 선정됐다.

허훈은 경기 종료 2초 전, 동점을 노린 3점 슛을 시도했으나 득점 불발로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허훈은 먼저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대구체육관 3천300석은 10일 올스타전 입장권 예매를 시작한 지 3분 만에 매진됐고, 이날 3천300명이 모두 경기장을 찾아 축제에 함께 했다.

'신난 허훈팀'
'신난 허훈팀'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훈팀 선수들이 축하공연을 벌이고 있다. 2022.1.16 psjpsj@yna.co.kr

지난 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행사가 취소되면서 올스타전이 경기장에서 치러진 건 2019-2020시즌 이후 2년 만이다.

허훈은 "어려운 환경에도 경기장에 많이 찾아와 주셔서 감사하다. 선수들도 행복하게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곱씹은 그는 "팀이 3점 차로 지고 있을 때 내가 넣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슛이 안 들어가더라. 우리 팀이 지는 순간 형이 MVP를 받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허훈은 "친형이지만, 같은 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형이 (MVP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축하할 일"이라고 허웅의 활약을 인정했다.

'올스타전 무패'의 아이콘인 이정현(KCC)은 이날 팀 허웅에 패배를 맛보며 무패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허훈은 이에 대해서는 "정현이 형한테 늘 미안하다"며 웃고는 "언젠가 다시 함께 뛰게 되면 그때는 꼭 이기고 싶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허재 심판에게 항의하는 허훈
허재 심판에게 항의하는 허훈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훈이 특별심판으로 참여한 허재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2.1.16 psjpsj@yna.co.kr

이날 올스타전에선 '허씨 형제 대결'에 더해 허웅-허훈 형제의 아버지인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이 특별 심판으로 나서 볼거리를 줬다.

1쿼터 심판을 본 허 전 감독은 허훈의 트래블링을 지적, 아들과 충돌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코트 위 삼부자의 만남에 허웅은 "아버지께서 재밌게 하려고 하셨던 거 같은데, 아버지가 코트에 들어오셨다는 거 자체가 행복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반면 허훈은 "아버지가 심판을 더 오래 보셨으면 좋았을 텐데, 조금 정신없이 지나갔다"고 말한 뒤 "아버지가 좀 더 잘 보셨어야 하는데, 선수로서 당황스러웠다"며 웃었다.

그는 "즐거운 이벤트 중 하나이니 재미있었지만, 아버지는 심판 재능이 없다. 이건 확실하다"며 애정이 섞인 독설(?)을 하기도 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