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별중의 별' 허웅 "형들이 밀어준 덕분…많은 사랑 받아 행복"

송고시간2022-01-16 18:30

beta

2년 만에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의 '별중의 별'은 원주 DB의 허웅(29)이었다.

허웅은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김선형(SK), 이대성(오리온), 라건아(KCC) 등과 한 팀에서 뛴 허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정말 좋아하는 형들과 경기를 한 것 자체가 행복했다. 형들이 밀어준 덕분에 MVP를 받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로농구 올스타전 MVP 선정…"3점 슛 콘테스트 준우승 아쉬워"

"한국 농구 발전할 수 있다는 희망 봐…책임감 있게 보답하겠다"

'올스타전 MVP 허웅'
'올스타전 MVP 허웅'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MVP를 차지한 허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6 psjpsj@yna.co.kr

(대구=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년 만에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의 '별중의 별'은 원주 DB의 허웅(29)이었다.

허웅은 16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올스타 팬 투표에서 역대 최다인 16만3천850표를 받아 1위에 오른 그는 '팀 허웅'을 이끌며 21득점을 기록, 동생 허훈(kt)이 주장을 맡은 '팀 허훈'과 맞대결에서 120-117 승리를 이끌었다.

김선형(SK), 이대성(오리온), 라건아(KCC) 등과 한 팀에서 뛴 허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정말 좋아하는 형들과 경기를 한 것 자체가 행복했다. 형들이 밀어준 덕분에 MVP를 받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올스타 팬 투표에서 자신을 뽑아준 팬들을 향해서도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하다. MVP를 못 받았으면, 내심 팬들에게 미안했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허웅이 팬 투표에서 받은 16만3천850표는 2002-2003시즌 전주 KCC에서 뛰던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의 올스타 최다 득표수(12만354표)를 넘어선 기록이다.

허웅 팬클럽은 그의 득표수에 맞춰 쌀 1천638.50㎏을 기부하기도 했다.

'형제의 난'
'형제의 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웅(오른쪽)의 드리블을 허훈이 막아서고 있다. 2022.1.16 mtkht@yna.co.kr

대구체육관 전석을 채운 3천300명의 농구 팬 중 허웅의 팬들도 다수를 차지했다.

인기의 비결을 묻자 허웅은 "아버지께서 전에 내가 보호 본능을 일으킨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는데, 그 말씀이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특히 여성 팬에게 인기가 많다는 말에는 "남성 팬도 있다"고 강조하며 "모두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경기를 통해 한국 농구가 더 발전할 수 있다는 희망을 봤다. 앞으로도 많은 사랑을 주시면, 저희도 책임감 있게 보답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허웅은 이날 3점 슛 콘테스트 결선에서 이관희(LG)에게 우승을 내준 데 대해서는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예선과 준결승까지만 해도 1위를 달린 허웅은 "너무 아쉽다. 사실 슛 50개를 쏘는 게 쉽지 않다. 오늘 슛 감이 정말 좋았는데, 나중에는 힘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경기와 3점 슛 콘테스트까지 바쁘게 소화한 허웅은 3쿼터 종료 후에는 동료들과 2PM의 '우리집'에 맞춰 댄스 경연도 펼쳤다.

그는 "안무를 틀리면 안 되니까 경기 중에도 생각이 나더라"라며 "올스타 휴식기 첫날부터 지금까지 올스타 24명이 춤 연습을 하느라 고생을 많이 했다. 앞으로는 (KBL에서) 스케줄을 조금만 조정해주면 좋겠다"고 애교 섞인 당부도 덧붙였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