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밀의 언덕', 베를린국제영화제 어린이·청소년 부문 초청

송고시간2022-01-16 16:01

beta

이지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 '비밀의 언덕'이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어린이·청소년 영화 부문에 초청받았다.

16일 해외 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비밀의 언덕'은 다음 달 10∼20일 열리는 영화제의 '제너레이션 K플러스'에서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제너레이션 부문 집행위원장인 마리안트 레드패스는 "매우 다정하고 사려 깊은 영화"라며 "이번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 섹션은 이 작품을 전 세계에서 최초로 선보일 멋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배급사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인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인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이지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 '비밀의 언덕'이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어린이·청소년 영화 부문에 초청받았다.

16일 해외 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비밀의 언덕'은 다음 달 10∼20일 열리는 영화제의 '제너레이션 K플러스'에서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단편 '산타클로스', '정리' 등을 선보인 이 감독은 '비밀의 언덕'에서 풍부하고 섬세한 감수성을 가진 12세 소녀 명은이가 글쓰기를 통해 자신과 가족에 대해 알아가며 성장하는 과정을 담았다.

제너레이션 부문 집행위원장인 마리안트 레드패스는 "매우 다정하고 사려 깊은 영화"라며 "이번 베를린영화제 제너레이션 섹션은 이 작품을 전 세계에서 최초로 선보일 멋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배급사는 전했다.

1978년 시작된 제너레이션 부문은 어린이와 청소년의 삶과 세계를 탐구하는 영화를 다룬다. 전 연령 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K플러스와 14세 이상 관객을 대상으로 하는 14플러스로 분류된다.

지난해에는 권민표·서한솔 감독의 '종착역'과 윤재호 감독의 '파이터'가 각각 K플러스 부문과 14플러스 부분에 초청받은 바 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