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UAE 수소경제 기업들 한자리에…"첫 실질적 파트너"

송고시간2022-01-16 17:07

beta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수소경제 관련 기업인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서 모여 양측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한국 기업들의 해외 수소 도입 분야에 있어 UAE는 첫 실질적 파트너"라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두바이서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

"협력 플랫폼 만들고 인증·규제 장벽해소 노력"

기념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앞줄 왼쪽부터 휴 마이드 빈 살렘 UAE 연방상의 사무총장,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압둘라 알 누아이미 주한 UAE대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압둘라 알 마즈로이 UAE 연방상의 회장, 문재인 대통령,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수하일 알 마즈로이 에너지인프라부 장관, 알리 알다헤리 빈하르말그룹, 무사바 알카비 무바달라 UAE 투자대표, 누라 알타미미 대싱인터내셔널그룹 회장. 2022.1.16 seephoto@yna.co.kr

(두바이=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수소경제 관련 기업인들과 정부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서 모여 양측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 측에서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SK가스 윤병석 대표이사, GS에너지 허용수 대표이사, 두산퓨얼셀 정형락 사장 등이 참석했다.

UAE에서는 수하일 빈 무함마드드 파라 알 마즈로이 에너지·인프라부 장관, 압둘라 무함마드 알 마즈루이 UAE연방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소의 생산·도입·활용 등의 과정에서 양국이 민간 차원의 플랫폼을 구축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UAE 수소협력 테이블 참석한 문대통령
한-UAE 수소협력 테이블 참석한 문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2.1.16 seephoto@yna.co.kr

또 한국무역보험공사와 UAE 측 에티하드 신용보험은 금융지원 협력을 확대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으며, 이를 통해 양국 기업의 공동보험 가입이나 정보공유 등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한국과 UAE 모두 수소경제를 미래 성장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는 만큼, 양국의 협력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UAE는 원유가 풍부한 산유국임에도 수소경제로의 적극적 전환을 통해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청와대는 강조했다.

특히 청와대는 "한국 기업들의 해외 수소 도입 분야에 있어 UAE는 첫 실질적 파트너"라고 소개했다.

현재 국내 정유·발전·무역·조선 등 관련 기업들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외에서 청정수소를 도입하는 '글로벌 청정수소 도입 프로젝트(H2 STAR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UAE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2.1.16 seephoto@yna.co.kr

이런 상황에서 GS에너지가 지난해 11월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블루 암모니아 생산사업의 공동사업자로 선정돼 연간 20만t의 생산량을 확보하는 등 해당 프로젝트가 UAE에서 첫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한국 정부는 이런 협력 확대를 발판삼아 2025년까지 UAE에 한국형 수소 대중교통체계를 구축해 운영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UAE 산업첨단기술부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양국 기업의 청정수소 인증·규제 개선 등 제도적 장벽 해소에 노력하기로 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