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식통 "北 화물열차 단둥 도착"…북중 교역 재개 주목(종합)

송고시간2022-01-16 11:52

beta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 열차는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북한 신의주에서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로인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를 통해 단둥으로 건너왔다.

소식통들은 "이날 오전 9시께 북한 화물열차가 신의주에서 압록강 철교를 건너 단둥에 도착했다"며 "화물을 싣고 왔는지, 빈 차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조우의교 건너는 북한 화물열차
중조우의교 건너는 북한 화물열차

[봉황TV 훠웨이웨이 기자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김진방 특파원 =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 열차는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북한 신의주에서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로인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를 통해 단둥으로 건너왔다.

소식통들은 "이날 오전 9시께 북한 화물열차가 신의주에서 압록강 철교를 건너 단둥에 도착했다"며 "화물을 싣고 왔는지, 빈 차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화물열차는 내일 긴급물자를 싣고 북한으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단둥 공안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중조우의교와 단둥역 부근 경계를 강화하고 일반인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중조우의교와 단둥역을 바라볼 수 있는 압록강 주변 호텔들은 투숙객을 받는 것이 제한되고 있다.

북중 화물열차 운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2020년 1월 북한이 국경을 봉쇄한 지 24개월 만이며, 같은 해 여름 중국과의 육로무역을 전면 중단한 지 1년 반 만이다.

북중은 중국 동북지역의 코로나19가 수그러들자 작년부터 철도를 이용한 육로무역 재개를 모색해왔다.

특히 작년 11월에는 화물열차 운행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완료됐으나 갑자기 중국 동북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무산됐다.

다만 이번 화물열차 운행이 앞으로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를 뜻하는지 아니면 일회성 운행에 그치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중조우의교와 압록강단교

(단둥=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10일 오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에서 바라본 중조우의교(왼쪽)와 압록강단교의 모습. 다리 건너편으로 북한 신의주가 보인다. 2022.1.11 chiankim@yna.co.kr

pjk@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