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재명 "통일, 단기과제 추구 현실성 취약…통일부 명칭 고민"

"단기 목표보다 실현 가능한 '통일 상태' 이르게…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평화경제정책 관련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평화경제정책 관련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고성=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평화경제정책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6 srbaek@yna.co.kr

(서울·고성=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6일 "통일을 단기적 직접 목표로 하기보다는 실현 가능한 사실상의 통일 상태, 통일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상태에 이르게 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헌법이 정한 통일에 이르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진행한 강원도 공약 발표에서 '통일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안정을 위해 당연히 헌법이 정하고 있는 통일을 지향하는 게 맞다"면서도 "현재 상태에서 단기적 과제로 통일을 직접 추구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소통과 교류 협력, 공존과 공동 번영에 중점을 두고 이게 계속 확대 발전되면 사실상 통일이나 다름없는 상태가 되도록 목표를 단기적으로 설정하는 게 맞다는 게 학계와 전문가의 지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래서 일각에서 통일부의 명칭에 대해서도 상당한 고민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며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이런 방식으로 이름을 정해서 단기 목표에 충실한 것이 장기적인 통일을 이루는 현실적, 실효적인 길이겠다는 논의가 있다"면서 "저희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겠다는 것은 아직 아니다. 그런 고민이 필요하겠다고 말씀드린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에도 "통일 지향은 이미 늦었다. 사실상의 통일 상태, 통일된 것과 마찬가지면 됐다"며 "통일하자고 해봐야 쉽지 않다. 너무 정치적으로 접근하지 말고, 실리적으로 접근하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고성 통일전망대 방문한 이재명 대선후보
고성 통일전망대 방문한 이재명 대선후보

(고성=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망원경으로 북녘땅을 바라보고 있다. 2022.1.16 srbaek@yna.co.kr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