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군용기 10대 대만방공구역 무력시위…올해 최대 규모

송고시간2022-01-16 09:53

beta

전투기를 주력으로 한 중국 군용기들이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들어가 새해 최대 규모의 무력 시위를 했다.

16일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따르면 전날 중국 군용기 10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대만 공군이 초계기 파견, 무선 퇴거 요구, 지상 방공미사일 추적 등으로 대응했다.

중국군의 이번 공중 무력 시위는 2022년 새해 들어 가장 큰 규모라고 자유시보(自由時報)가 대만 국방부 통계를 인용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군 J-16 전투기
중국군 J-16 전투기

대만 국방부 제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전투기를 주력으로 한 중국 군용기들이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들어가 새해 최대 규모의 무력 시위를 했다.

16일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따르면 전날 중국 군용기 10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대만 공군이 초계기 파견, 무선 퇴거 요구, 지상 방공미사일 추적 등으로 대응했다.

이날 무력 시위에는 J-16 전투기 8대, Y-8 대잠기 1대, Y-8 원거리 전자교란기 1대가 동원됐다.

중국군의 이번 공중 무력 시위는 2022년 새해 들어 가장 큰 규모라고 자유시보(自由時報)가 대만 국방부 통계를 인용해 전했다.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집권 이후 양안 관계가 계속 악화 중인 가운데 중국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일상적으로 군용기들을 투입해 대만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중국은 작년 239일에 걸쳐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총 961대의 군용기를 투입했다. 이는 전년의 약 380대보다 급증한 수치다.

특히 중국은 건국 기념일인 '국경절' 연휴 기간인 작년 10월 1∼4일 군용기 총 149대를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진입시키는 전례 없는 대규모 무력 시위를 벌여 전쟁 위기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새해 들어 다시 중국 군용기들이 대규모로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한 것은 올해도 중국의 대만 공중 압박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다.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한 장제스(蔣介石·1887∼1975)가 이끄는 국민당이 대만으로 패퇴한 이후 중국은 대만을 실질적으로 지배하지 못하고 있지만 대만을 무력을 동원하더라도 반드시 수복해야 할 자국의 한 개 성(省)으로 여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DnDOixIE6w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