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항∼러시아 캄차카반도 잇는 컨테이너 항로 개설

송고시간2022-01-16 08:50

beta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과 러시아 캄차카반도를 잇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항로는 인천∼부산∼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페트로파블롭스크 캄차트스키∼부산∼칭다오(靑島)∼다롄(大連)∼톈진(天津)∼인천을 연결하는 '캄차카'(Kamchatka) 서비스다.

러시아의 캄차카반도를 처음으로 직기항하는 항로로, 항만 적체 문제가 있는 연해주 항만을 기항할 때보다 항로의 정시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로 투입된 MSC NORA호
항로 투입된 MSC NORA호

[인천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과 러시아 캄차카반도를 잇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항로는 인천∼부산∼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페트로파블롭스크 캄차트스키∼부산∼칭다오(靑島)∼다롄(大連)∼톈진(天津)∼인천을 연결하는 '캄차카'(Kamchatka) 서비스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선사 MSC가 1천∼2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의 선박 4척을 투입해 주 1회 운항할 예정이다.

러시아의 캄차카반도를 처음으로 직기항하는 항로로, 항만 적체 문제가 있는 연해주 항만을 기항할 때보다 항로의 정시성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항은 이번 항로 개설로 10개 정기 카페리 항로를 포함해 모두 66개의 정기 컨테이너선 항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최근 러시아 물동량이 50%가량 증가하는 추세"라며 "러시아 항로의 안정화를 통해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