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자흐스탄 유혈사태 사망자 225명으로 급증…부상 4천353명(종합)

송고시간2022-01-16 01:58

beta

지난주 유혈사태로 번진 카자흐스탄 반정부 시위의 사망자 수가 225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AFP·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검찰은 15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난주 소요사태로 22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부상자는 군·경 3천393명을 포함해 4천353명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자흐 검찰 집계…사망자 수 이전 발표보다 61명 증가

지난 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시위 현장
지난 5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의 시위 현장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지난주 유혈사태로 번진 카자흐스탄 반정부 시위의 사망자 수가 225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AFP·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검찰은 15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난주 소요사태로 22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시신 225구가 안치소로 옮겨졌다"며 "사망자 중에는 경찰과 보안군 19명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현지 관리들이 밝힌 사망자 수보다 매우 증가한 수치다. 카자흐스탄 보건부는 지난 9일 시위 발생 후 164명이 숨졌다고 밝힌 바 있다.

부상자는 군·경 3천393명을 포함해 4천353명으로 집계됐다.

아셀 아르탁시노바 카자흐스탄 보건부 대변인은 "2천600명 이상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67명이 위중한 상태"라고 전했다.

카자흐스탄에선 지난 2일부터 연료 가격 급등에 항의하는 서부 지역 주민들의 시위가 전국적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확산하면서 소요사태가 벌어졌다.

검찰은 반정부 시위가 정점에 달한 지난 5일에는 전국에서 약 5만 명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반정부 시위가 전국적인 소요사태로 번지자 카자흐스탄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경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옛소련 국가들의 안보협의체인 집단안보조약기구(CST0)는 현지에 러시아 공수부대 등을 포함한 2천500명 규모의 평화유지군을 투입했다.

이후 소요 사태는 일 주일여 만에 진압됐다.

'비상사태 선포' 카자흐에 투입되는 러시아 공수부대원들
'비상사태 선포' 카자흐에 투입되는 러시아 공수부대원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