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태평양 해저화산 분출 후 일본에 쓰나미…23만명에 피난지시(종합3보)

송고시간2022-01-16 08:31

beta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일본에 5년여 만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태평양에 접한 일본 남동부 해안 전역 곳곳에서 쓰나미가 관측되고 있으며 인명 피해 발생을 우려해 당국이 바짝 경계하고 있다.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6일 오전 0시 15분 경보를 발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고 3m 높이 쓰나미 경보…철도 운행 일부 보류·소형 선박 침몰

아마미시에서 1.2m 관측·5년여만에 쓰나미경보 발령

통가 화산 폭발
통가 화산 폭발

(로이터=연합뉴스) 15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서 포착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 제공]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일본에 5년여 만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태평양에 접한 일본 남동부 해안 전역 곳곳에서 쓰나미가 관측되고 있으며 인명 피해 발생을 우려해 당국이 바짝 경계하고 있다.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6일 오전 0시 15분 경보를 발령했다.

쓰나미주의보 내려진 일본 미야기현
쓰나미주의보 내려진 일본 미야기현

(미야기 교도=연합뉴스)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화의 영향으로 일본 미야기(宮城)현에 쓰나미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6일 오전 미야기현 이시노마키(石卷)시에서 주민이 해안을 바라보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奄美)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오키나와(沖繩)까지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 쓰나미주의보를 함께 발령했다.

이후 16일 오전 2시 54분 혼슈(本州) 북동부 이와테(岩手)현에 발령한 쓰나미주의보를 쓰나미경보(예상 높이 3m)로 상향 조정했다.

아마미 군도와 도카라 열도에 발령됐던 쓰나미경보는 16일 오전 7시 30분에 쓰나미주의보로 하향됐다.

현지 NHK의 보도에 의하면 아마미시 고미나토(小湊)에서는 전날 오후 11시 55분 1.2m 높이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쓰나미 경계 정보
쓰나미 경계 정보

[일본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마미시는 모든 주민에게 높은 곳으로 피난하라고 당부했다.

이와테현 구지(久慈)항에서는 오전 2시 26분 1.1m의 쓰나미가 관측됐으며 수위가 상승 중이다.

혼슈에 속하는 와카야마(和歌山)현 남부 구시모토초(串本町)에서는 90㎝의 쓰나미가 관측되는 등 각지에서 1m 미만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전국 7개 현(縣·광역자치단체)에서 약 23만 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시코쿠(四國)섬의 고치(高知)현 무로토(室戶)시에서 쓰나미에 배가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무로토시에서는 소형 선박 몇 척이 뒤집어지거나 균형을 잃고 기울어진 채 물에 거의 가라앉아 있는 모습이 NHK를 통해 중계됐다.

아마미시에서는 쓰나미경보에 피신하던 100세 여성이 넘어져 머리를 다친 후 구급차로 이송됐다. 생명에 지장은 없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야기현 센다이(仙台)역에서 후쿠시마현 신치(新地)역 구간을 오가는 JR조반(常磐)선을 비롯해 일부 지역의 철도 운행이 보류됐다.

일본 총리관저는 쓰나미에 대비해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것은 2016년 11월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후쿠시마현과 미야기(宮城)현에 발령한 후 5년여 만이다.

쓰나미 경보에 피신한 주민들
쓰나미 경보에 피신한 주민들

(이와테 교도=연합뉴스)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화의 영향으로 일본 이와테(岩手)현에 쓰나미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16일 오전 이와테현 가마이시(釜石)시의 피난소에서 주민들이 머물고 있다.

NHK와 주요 민영방송사는 특보 체제로 전환해 쓰나미 도달 상황을 전하는 한편 해안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피신하라고 당부했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는 한국시간 15일 오후 1시 10분께 해저화산이 분화했다.

일본에서는 1960년 발생한 칠레 지진의 영향으로 약 하루 뒤에 1∼4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해 140여 명이 희생된 적이 있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czWqrFGSi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