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외교장관, 내주 우크라 방문…러시아 침공위기 논의

송고시간2022-01-15 21:12

beta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이 다음 주 러시아 침공 위기에 직면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사태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졸리 장관은 일주일간의 유럽 순방 일정 가운데 하나로 다음 주 우크라이나를 방문,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를 만난 뒤 자국 병력 200명이 주둔한 서부지역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에는 정치적으로 영향력 있는 우크라이나계 인구가 상당수 거주하고 있으며, 캐나다 정부는 크림반도 병합 사태 이후 러시아에 대해 강경 노선을 취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총리와 회담…"국제 질서 유지에 파트너들과 협력"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이 다음 주 러시아 침공 위기에 직면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사태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졸리 장관은 일주일간의 유럽 순방 일정 가운데 하나로 다음 주 우크라이나를 방문,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를 만난 뒤 자국 병력 200명이 주둔한 서부지역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캐나다는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병합하자 이듬해 대응 차원에서 병력을 파병해 우크라이나군 훈련을 돕고 있다.

졸리 장관은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러시아군 병력과 장비가 집결한 상황은 지역 전체의 안보를 위태롭게 한다"며 "이러한 공격적인 행동은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캐나다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국제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공동 제재를 포함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에는 정치적으로 영향력 있는 우크라이나계 인구가 상당수 거주하고 있으며, 캐나다 정부는 크림반도 병합 사태 이후 러시아에 대해 강경 노선을 취해왔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