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규성·권창훈·백승호 '연속골'…아이슬란드에 전반 3-0 리드

송고시간2022-01-15 20:49

beta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새해 첫 경기 전반에만 3골을 몰아치는 화끈한 공격력을 뽐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3위 한국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FIFA 랭킹 62위)와 친선 경기 전반까지 3-0으로 앞섰다.

우리나라는 최전방 공격수로 조규성(김천)을 배치하고 미드필더로는 송민규(전북), 이동경(울산), 권창훈(김천)을 내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제 골을 넣고 거수경례하는 조규성
선제 골을 넣고 거수경례하는 조규성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최송아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새해 첫 경기 전반에만 3골을 몰아치는 화끈한 공격력을 뽐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3위 한국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FIFA 랭킹 62위)와 친선 경기 전반까지 3-0으로 앞섰다.

우리나라는 최전방 공격수로 조규성(김천)을 배치하고 미드필더로는 송민규(전북), 이동경(울산), 권창훈(김천)을 내세웠다.

중원에 김진규(부산)와 백승호(전북)가 포진했고 수비수로는 김진수(전북), 박지수(김천), 김영권, 김태환(이상 울산)이 선발 출전했다.

골문은 조현우(울산)가 지켰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년 첫 골의 주인공은 조규성이었다.

조규성은 전반 15분에 김진규가 골 지역 안으로 찔러준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아이슬란드 골문을 갈랐다.

조규성은 A매치 5번째 출전 만에 터뜨린 첫 득점, 김진규는 이날 A매치 데뷔전에서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패스를 시도하는 김진규(16번)
패스를 시도하는 김진규(16번)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 전반 24분 역시 조규성이 백승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안으로 들어가다 상대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키커로 나선 권창훈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히면서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권창훈이 불과 3분 만에 페널티킥 실패를 만회했다.

이동경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내준 긴 패스를 권창훈이 상대 뒷 공간을 파고들며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기회를 잡아 왼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29분에는 백승호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위력적인 오른발 중거리포로 팀의 세 번째 득점을 터뜨렸다. 백승호 역시 A매치 5번째 경기에서 터뜨린 첫 국가대표 경기 골이다.

한국이 전반 동안 8개의 슈팅을 시도해 3골을 넣은 반면 아이슬란드는 태극전사들의 철벽 수비에 막혀 '슈팅 제로'에 그쳤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