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투병 중' 이외수 병상 메시지에 "힘내겠다"

송고시간2022-01-15 17:10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5일 투병 중인 작가 이외수 씨에게 "꼭 힘내주십시오. 코로나19가 우리를 막지 않는 그 날, 좋은 소식 가지고 찾아뵙겠다"며 쾌유를 기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선생님이 머물고 계신 춘천에 가는 길입니다. 찾아뵙고 싶었으나 코로나19가 우리 만남을 가로막네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해 전 지방재정 개편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이 찾아오셨죠. 저를 보며 '대한민국에 아직도 희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질 않습니다"라며 "'힘내라, 잘하고 있다'는 그때 선생님의 응원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씨 지지글 소개하며 "이렇게 큰 응원…힘 안 낼 도리 없어"

작가 이외수 씨가 이재명 후보에게 보내온 사진
작가 이외수 씨가 이재명 후보에게 보내온 사진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5일 투병 중인 작가 이외수 씨에게 "꼭 힘내주십시오. 코로나19가 우리를 막지 않는 그 날, 좋은 소식 가지고 찾아뵙겠다"며 쾌유를 기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선생님이 머물고 계신 춘천에 가는 길입니다. 찾아뵙고 싶었으나 코로나19가 우리 만남을 가로막네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해 전 지방재정 개편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이 찾아오셨죠. 저를 보며 '대한민국에 아직도 희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질 않습니다"라며 "'힘내라, 잘하고 있다'는 그때 선생님의 응원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도 제게 힘을 보내주셨다"며 "환자복을 입은 선생님의 모습은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지만 '이외수체'로 적힌 문장에서 선생님의 힘이 느껴져 또 미소 짓고 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 두 줄의 문장을 한 번, 두 번, 곱씹어 아껴 읽었습니다"라며 "이렇게 큰 응원을 받고 힘을 안 낼 도리가 있나요. 저 정말 힘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후보는 이씨가 지지 메시지와 함께 병상에서 찍은 사진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씨는 지지글에서 "이재명 대통령 후보님, 힘 내십시오. 저도 힘 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