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8개국 운항금지·야간식당 영업중단 내달 4일까지 연장

송고시간2022-01-15 13:11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홍콩 당국이 취한 8개국 비행기 운항 중단과 야간식당 영업금지 조치가 설 연휴인 다음 달 4일까지 연장된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호주, 캐나다, 프랑스,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 영국, 미국 등 8개국서 출발하는 여객기의 입국 금지 조치를 설 연휴가 끝나는 내달 4일까지 연장했다.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식당 야간 영업 금지와 체육관, 술집, 가라오케, 나이트클럽, 오락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폐쇄 조치도 이때까지 연장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천400억원 보조금 지원…"규제로 인한 손실 비해 턱없어"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홍콩 당국이 취한 8개국 비행기 운항 중단과 야간식당 영업금지 조치가 설 연휴인 다음 달 4일까지 연장된다.

홍콩 정부 지정 코로나19 격리시설
홍콩 정부 지정 코로나19 격리시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호주, 캐나다, 프랑스,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 영국, 미국 등 8개국서 출발하는 여객기의 입국 금지 조치를 설 연휴가 끝나는 내달 4일까지 연장했다.

또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식당 야간 영업 금지와 체육관, 술집, 가라오케, 나이트클럽, 오락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폐쇄 조치도 이때까지 연장된다.

지난 3일 밤 열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대표 위트먼 헝(洪民)의 생일 파티 참석자 가운데 1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뒤 이뤄진 조치로, 지난 8일 시행됐다.

이 파티에는 홍콩정부 최고위직 관료 13명과 입법회 의원 20명을 포함, 180명이 참석한 것으로 밝혀져 비난을 샀다.

15일부터는 코로나19 고위험 국가(그룹A)에서 출발한 항공 여행객의 홍콩국제공항 경유가 한 달간 금지됐다.

그룹A에는 한국을 비롯한 150여개국이 포함돼 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교수업도 지난 14일부터 설 연휴까지 중단됐다.

홍콩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어려움을 겪는 식당과 여행업계, 미용실, 스포츠 시설, 보육·교육시설 종사자들을 위해 35억7천만홍콩달러(약 5천457억원) 규모의 5차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생일파티에서 노래 부르는 위트먼 헝
생일파티에서 노래 부르는 위트먼 헝

[홍콩 HK01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예술·스포츠 분야 종사자들은 5천홍콩달러(약 76만원), 식당은 5만홍콩달러(764만원·100㎡ 기준)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보조금 지급 대상자들은 규제에 따른 손실에 비해 보조금이 적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여행업체 대표는 "보조금으로 5만홍콩달러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1년 중 수익이 가장 좋은 1월에 30개의 투어가 취소돼 20만홍콩달러(약 3천57만원)를 손실 본 것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요식업계 관계자들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최대 명절인 설 연휴 특수가 실종됐다"며 "수입이 감소한 것에 비하면 보조금 규모는 매우 실망스러운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홍콩에서는 지금까지 1만3천2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이 가운데 213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12월 30일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처음 확인된 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60명이 발생했고, 이들과 밀접 접촉한 4천700명이 강제 격리됐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