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방역현장 지원…재택키트·격리물품 배달

송고시간2022-01-16 12:00

beta

보건복지부는 노인들이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에게 전달할 키트나 자가격리 물품을 점검하고 배달하는 '방역지원 사업단'(이하 사업단)을 10월까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업단에 참여하는 노인들은 현재 각 지자체와 보건소에서 수행하는 재택치료키트, 자가격리 물품 점검·배달 및 지역사회 방역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주철 복지부 노인지원과장은 "재택치료키트 배달 등 현장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경험을 갖춘 베이비붐 세대의 역량을 사회에 환원해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복지부, 노인일자리 '방역지원사업단' 운영

코로나19 재택 치료자 물품 정리하는 보건소 관계자
코로나19 재택 치료자 물품 정리하는 보건소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5일 강남구보건소에서 재택치료전담팀이 코로나19 재택 치료자 거주지에 전달할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2021.10.2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보건복지부는 노인들이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에게 전달할 키트나 자가격리 물품을 점검하고 배달하는 '방역지원 사업단'(이하 사업단)을 10월까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업단은 주로 관련 업무 종사 경험이 있는 노인들이 참여하는 '사회서비스형'으로 운영된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이 월 60시간씩 근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 보건소의 수요를 반영해 만 65세 이상 어르신이 하루 3시간씩 월 최대 30시간을 근무하는 '공공형' 등으로도 운영된다.

사업단에 참여하는 노인들은 현재 각 지자체와 보건소에서 수행하는 재택치료키트, 자가격리 물품 점검·배달 및 지역사회 방역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복지부는 "안전·방역수칙 교육을 통해 노인일자리 참여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개인정보 보호 교육을 시행해 재택치료자 등의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단 수요 조사 결과 98명의 어르신이 희망 의사를 밝혀 먼저 참여하게 되며, 향후 참여자 숫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주철 복지부 노인지원과장은 "재택치료키트 배달 등 현장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경험을 갖춘 베이비붐 세대의 역량을 사회에 환원해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