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촉구"

송고시간2022-01-15 09:22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5일 코로나19로 피해를 당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에 대한 추가적인 유예 조치를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달라"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는 2021년 9월 기준으로 총 222조원(약 90만건)에 달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한의사협회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하는 안철수 대선 후보
대한한의사협회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하는 안철수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5일 코로나19로 피해를 당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에 대한 추가적인 유예 조치를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달라"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는 2021년 9월 기준으로 총 222조원(약 90만건)에 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는 매출 감소에 따라 실물 부문에서 발생하는 유동성 위기"라며 "공급된 대출 자산의 부실에 따른 금융권의 리스크 우려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 당장 수요 감소와 매출 급감 등에 의한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 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